제주는 지금 동백꽃 필 무렵…수만 송이 활짝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제주는 지금 동백꽃 필 무렵…수만 송이 활짝

[앵커]

겨울은 추운 날씨 때문에 꽃을 보기 힘든 계절인데요.

제주에서는 추위 속에 동백꽃이 붉은 꽃망울을 터뜨려 관광객들에게 인기몰이를 하고 있습니다.

백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추위도 아랑곳하지 않고 동백이 탐스러운 꽃망울을 터뜨렸습니다.

떨어진 꽃잎들이 나무 사이사이로 난 길을 붉게 물들여 마치 레드카펫을 걷는 듯한 기분을 자아냅니다.

동백은 새가 꽃가루를 날라주는 보기 드문 조매화로, 뛰어난 색과 모양으로 새를 유혹합니다.

겨울 동백이 피기 시작한 서귀포시 휴애리자연생활공원과 카멜리아힐, 제주시 한림공원 등은 활짝 핀 동백꽃을 보기 위해 많은 관광객이 몰렸습니다.

한겨울에 피어난 동백꽃의 화사함에 감탄사가 절로 나옵니다.

방문객들은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공원 내 올레길과 정원 등 곳곳에서 수만 송이 동백꽃을 만납니다.

[김은영·박현숙 / 서울 관악구] "동백꽃이 예쁘잖아요. 겨울에 피어나는 꽃이고. 너무 예뻐요."

가족과 친구, 연인들은 붉은빛을 뿜어내는 동백을 배경으로 연신 셔터를 누르며 추억을 담습니다.

[문지영·황오성 / 전북 김제시] "동백의 꽃말이 ‘진실한 사랑’이라고 해 꽃구경을 하러 왔는데, 너무너무 아름답고 사진 찍기도 좋아요. 제주로 놀러 오세요."

토종 동백으로 유명한 서귀포시 신흥2리 동백마을과 위미리 동백군락지에서는 내년 1월 말부터 활짝 핀 동백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백나용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
https://goo.gl/VuCJMi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
http://www.yonhapnews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