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출연 후 '일진 논란'이 번진 유시종씨가 회사를 퇴사한다

방송인 광희의 매니저 유시종 씨에 대한 ‘일진설‘이 불거진 가운데, 광희 소속사 측이 ”유씨가 퇴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방송인 광희의 매니저 유시종 씨에 대한 ‘일진설’이 불거진 가운데, 광희 소속사 측이 ”유씨가 퇴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27일 광희 소속사 본부이엔티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현재 유씨는 회사에 금일부로 사직서를 제출한 상태이며 회사와 충분히 협의한 결과 퇴사를 결정하게 됐다”고 알렸다. 

본부이엔티 측은 ”유씨가 ‘어린 시절 자신의 모습을 이제라도 깊이 반성하며 마음의 상처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깊이 사과하는 마음’이라고 밝혔다”라며 ”기회가 된다면 어린시절 본인에게 상처를 입은 분들을 직접 만나 사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다만 본인이 연예인도 아니고 일반인이다 보니 언론에 직접 나서서 사과를 하는 건 이상할 것 같아 회사에서 본인 입장을 대신 전해 주길 희망했다”고 전했다. 

본부이엔티 측은 끝으로 ”다시 한 번 많은 분들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유씨는 광희와 함께 22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했다. 방송은 광희의 전역 후 복귀작이라 큰 화제를 모았다.

방송 다음날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유씨의 중학교 동창을 자처하는 이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유씨가 일진 중 한 명”이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 이에 본부이엔티 측은 ”본인에게 확인해본 결과 일진이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앞으로 광희와 방송국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소속사가 공식입장을 전한 그 날 밤, 또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유씨가 ‘일진‘이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의 작성자는 ‘의정부 중학교 56회 졸업생’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유씨에게 직접 당한 게 아니라 지금 와서 기억이 정확하다고 할 수는 없지만, 유씨 무리가 약해보이고 순해 보이는 애들 괴롭힌 건 확실하다”고 주장해 논란에 불을 지폈다. 

아래는 본부이엔티 측의 공식입장 전문.

본부이엔티입니다.

먼저 이번일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너무나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좀 더 정확하고 신중하게 대처하지 못한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회사 입장에서는 빠르게 대처하여 사태를 해결하고자 하는 의지에서 본인에게(유시종) 확인하게 되었습니다.

하여, 당사자인 본인 역시 이러한 상황에 너무나 당황한 나머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답변하였으며 회사에서 이를 더 신중하고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입장을 밝히게 되어 더 혼란스러운 상황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이에 다시 한번 깊이 사과 드립니다.

현재 본인은(유시종) 회사에 금일부로 사직서를 제출한 상태이며 회사와 충분히 협의한 결과 퇴사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본인에 의하면 어린 시절 자신의 모습을 이제라도 깊이 반성하며 마음의 상처를 입은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깊이 사과하는 마음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본인의 입장 때문에 또 다른 상처가 되신 분들께 너무 죄송하며 광희씨와 많은분들께 더 큰 피해를 드리기 전에 퇴사를 결정했으며 앞으로 이번 일을 계기로 지난 시간을 반성하며 더욱 성숙하고 열심히 생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기회가 된다면 앞으로 어린시절 본인에게 상처를 입은 분들을 직접 만나 사과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본인이 유명 연예인도 아니고 평범한 사회인 이다 보니 언론에 직접 나서서 사과를 하는 것 또한 이상할 것 같아 회사에서 본인의 입장을 대신 전해 주길 희망했습니다.

이에 본부이엔티는 본인의(유시종) 입장을 충분히 공감하고 회사의 입장 역시 많은 분들께 깊이 사과 드려야 하는 입장이기에 이렇게 서면으로나마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앞으로 어떠한 경우라도 신중하고 정확하게 모든 일에 임할 것이며 많은분들께 본부이엔티와 유시종군의 진심으로 반성하는 모습에 너그러운 모습으로 지켜봐 주시고 좋은 기회를 주시길 바라겠습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많은 분들께 죄송합니다.

본부이엔티 올림.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