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1억3천만 원어치 귀금속 훔치고…’재난지원금’에 검거 / YTN

절도 혐의로 철창신세를 졌다가 지난 2월 복역을 마친 56살 A 씨.

전날 내린 비는 이미 반나절 전에 그쳤는데, 우산을 쓰고 어디론가 걸어갑니다.

서울에서 훔친 차로 익산으로 가서는 금은방을 잇달아 털었습니다.

[피해 금은방 주인 : 문 열고 보니까 휑하더라고요. 황당했죠. 아, 손탔구나 생각하고 바로 경찰서 신고했죠. 여기 깨버리고 들어간 거예요.]

첫 번째 범행이 있었던 금은방입니다.

피의자는 이곳에서 10분 만에 범행을 마치고 또 다른 금은방으로 이동했습니다.

두 번째 범행에서는 유리창을 통째로 뜯어내는 수법으로 사설 경비망을 무용지물로 만들었습니다.

A 씨가 두 차례에 걸쳐 1억3천만 원어치 귀금속을 챙기기까지 걸린 시간은 불과 20분 남짓이었습니다.

수차례의 사전답사를 통한 치밀한 범행, 하지만 뛰어봤자 경찰의 손바닥 안이었습니다.

주변 CCTV로 용의자를 특정한 경찰은 A 씨의 다음 행선지를 예상하고 그 길목을 지켰습니다.

[최원규 / 전북 익산경찰서 강력계장 : 피의자가 재난지원금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면사무소에서 잠복근무 중 피의자를 검거한 것입니다.]

경찰은 A 씨를 구속하는 한편 갖고 있던 장물도 모두 압수했습니다.

취재기자 : 김민성
촬영기자 : 여승구
자막뉴스 : 손민성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34_202005260852045641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