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평양, 사재기 심각하다? 북한이 공개한 영상 보니… / YTN

북한, APTN에 평양 시내 공개…"일상적 모습"
APTN "김정은 건강이상설에도 평온한 일상"
조선의오늘, 유튜브 동영상 올려 "사재기 없다"

APTN이 그제(27일) 촬영한 평양 시내 모습입니다.

거리를 달리는 차량과 마스크를 낀 채 오가는 사람들, 여느 때와 다름없는 평범한 모습입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이상설로 평양 분위기가 뒤숭숭하다는 외신 보도가 나오자 북한이 평양 거리와 주민 모습을 공개한 겁니다.

아예 SNS에 ‘팩트 체크’ 동영상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평양에 사재기가 심각하다는 외신 보도가 사실인지 알아보겠다며 마트로 향합니다.

[북한 주민 : (요즘 물가가 비싸졌습니까?) 아니, 별로 모르겠습니다. (요새 상품이 비싸졌습니까?) 글쎄요. 요새 대동강 과수농장 제품은 조금 싸졌잖아요.]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할 거라는 전문가들의 진단에 대해서도 반박하듯 대학의 개강 소식을 전했습니다.

감염자가 한 명도 없다는 주장을 반복하며 철저한 방역 조치로 방학 연장 2달 만에 개학할 수 있었다고 말합니다.

[북한 주민 : 가능한 일인가. 대학생이라고 하면 살벌한 사람들인데 많은 사람을 어떻게 통제하나 할 수도 있는데 실제로 당하고 보니까 역시 우리나라는 세계 하나밖에 없는 나라구나….]

북한이 김정은 위원장과 관련한 각종 의혹을 불식시키려 직접 선전전에 나선 가운데, 정작 논란의 주인공은 18일째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장아영
영상편집 : 이주연
자막뉴스 : 육지혜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34_202004290840414176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