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점점 더 드러나는 참혹함…4층 창문으로 목숨 건 탈출 / YTN

피해 10살 소녀, 4층 다락방 창문으로 나와 지붕 건너 탈출
참혹한 학대…프라이팬으로 지지고 목줄로 묶어 두기도
10살 소녀 "하루 한 끼에 다락방에서 혼자 지내"

피해 아동인 A 양은 지난달 29일 4층 다락방에 갇혀 지내다가 다락방 창문을 통해 밖으로 탈출했습니다.

그러니까 복층 구조의 다락방에 갇혀있던 A 양은 다락방 창문으로 나와 경사진 지붕을 건너 옆집으로 탈출했습니다.

다락방 창문을 나오면 옆에 작은 베란다가 또 있는 구조인데요, 4층 높이에서 경사진 지붕을 건너 옆집 다락방 베란다로 탈출한 겁니다.

A 양이 받은 학대 정도도 참혹합니다.

현재까지 피해자인 10살 A 양을 상대로 진행한 경찰 조사 결과를 보면 학대 정도가 참혹합니다.

A 양은 경찰에서 의붓아버지와 어머니가 프라이팬이나 쇠젓가락으로 손 등 몸을 지졌다고 진술했습니다.

또, 쇠 막대기로 온몸을 때리기도 했고, 심지어 목줄로 묶어 베란다에 가두었다고도 진술했습니다.

물이 담긴 욕조에 가둬 숨을 못 쉬게 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A 양은 학대 과정에서 식사도 하루에 한 끼만 먹었으며 혼자서 다락방에 지냈다고 진술했습니다.

오늘은 A 양 의붓아버지와 친모에 대한 경찰 조사가 예정돼 있었습니다.

하지만 어제 오후 이들 부모가 자해 소동을 벌여 조사가 연기됐습니다.

경찰이 A 양 외에 세 자녀를 임시보호하는 법원의 명령을 받아 집행하는 과정에서 자해 소동이 있었습니다.

경찰은 부모를 병원에 응급 입원 조치시켰습니다.

현재 A 양 부모는 학대 행위에 대해 일부는 인정하고 일부는 부인하고 있는 상태인데요,

경찰은 조만간 의붓아버지와 친모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해 구체적인 학대 혐의를 확인할 계획입니다.

취재기자 : 박종혁
촬영기자 : 강태우
자막뉴스 : 육지혜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34_202006111450237981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