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전주 연쇄살인 피의자, 8년 전에도…드러난 과거 범행 / YTN

경찰, 전주 연쇄살인 피의자 신상 공개
31살 최신종, 아내 친구 등 2명 살해·시신 유기
2012년엔 이별 요구 여자친구 흉기 위협·성폭행

신상이 공개된 전주 연쇄살인 사건 피의자 31살 최신종입니다.

지난달 14일 전주에서 아내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하천 인근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범행 나흘 뒤 부산에서 온 20대 여성도 같은 수법으로 숨지게 했습니다.

늦은 시간 여성들을 자신의 차에 태운 뒤 한적한 곳으로 데려가 끔찍한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최신종의 과거 범죄 행위도 드러났습니다.

지난 2012년 사회복무요원이던 최신종은 이별을 요구하는 여자친구를 흉기로 위협하고 성폭행했지만 징역형의 집행유예에 그쳤습니다.

하지만 집행유예 기간 마트에서 돈을 훔쳐 징역 6개월을 선고받기도 했습니다.

전북경찰청 신상공개심의위원회는 최신종이 불과 4일 만에 살인을 연달아 저질러 잔인성이 인정된다고 공개 이유를 밝혔습니다.

최신종 역시 범행을 시인하고 있고, CCTV와 DNA 감식 결과 등 충분한 물적 증거를 확보한 점 역시 신상 공개의 근거가 됐습니다.

경찰은 전과와 성향 등을 고려할 때 처벌 이후에도 재범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경찰은 사진 이외에 최신종의 모습을 따로 공개하지는 않을 방침입니다.

취재기자 : 김민성
촬영기자 : 여승구·최지환
그래픽 : 이은지
자막뉴스 : 육지혜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34_202005210836357692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