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일본 SNS에서 ‘아베의 마스크’ 화제된 이유 / YTN

아베 총리, "각 가정에 천 마스크 2장씩 배포"
만우절에 ‘천 마스크 배포’ 발표…의아하다는 반응 다수
긴급사태 선언 임박…느닷없는 ‘천 마스크’ 배포에 의문
마스크 부족 상태 2개월 이상 계속…근본 대책 필요

일본 유명 만화에 등장하는 대가족이 마스크 2장을 나눠 쓰고, 마스크로 뒤덮인 아베 총리의 얼굴도 나타납니다.

SNS에서 ‘아베노마스크’, 그러니까 ‘아베의 마스크’란 검색어 아래 등장하는 합성 사진들입니다.

아베 총리가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일본 각 가정에 천으로 만든 마스크를 2장씩 나눠준다고 발표한 것이 발단이었습니다.

하필 만우절에 나온 아베 총리의 발표에 사람들은 의아하다는 반응입니다.

긴급사태 선언과 도시 봉쇄까지 거론되는 심각한 상황 속에서 천 마스크 배포가 우선이냐는 겁니다.

마스크 부족 현상이 몇 달째 이어지고 있는데 천 마스크 2장이 근본 대책이 될 수 없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6억 장 이상 마스크가 시중에 공급됐고, 이달에는 7억 장 이상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그 많다는 마스크는 시중 어느 곳에서도 여전히 구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마스크 전매 금지 이후 불법 거래는 줄었지만 일부 고령자를 중심으로 사재기 움직임도 여전합니다.

언제 어디서 감염될 지 모르는 상황 속에서 마스크는 자신을 보호하는 필수품이 됐습니다.

정부의 일회성 배포보다 누구나 필요할 때 살 수 있도록 하루 빨리 안정적인 공급 체계를 갖추는 것이 지금 일본에는 더 절실해 보입니다.

취재기자 : 이경아
촬영 : 사이토
자막뉴스 : 육지혜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34_202004031133193724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