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음료와 닿은 치아…10분 만에 생긴 변화 / YTN

인체 장기 가운데 치아는 치료 비용도 비싸고, 손상됐을 때 복구가 쉽지 않습니다.

또, 제대로 치료되지 않으면 다른 질환의 발병률도 높여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원인이 되고 있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치아가 음료에 노출됐을 때 치아 법랑질, 이른바 에나멜이 부식되고 손상되는 과정 등을 과학적으로 밝혔습니다.

음료가 치아에 미치는 기계적 특성, 즉 거칠기와 탄성계수 변화를 나노미터 수준의 원자간력 현미경으로 관측하고, 이를 영상화하는 데 성공한 겁니다.

연구진은 콜라·사이다·오렌지 주스 등 3개의 음료에 치아를 각각 담갔다가 꺼내 치아 법랑질의 부식 정도를 시간대별로 측정했습니다.

이를 통해 치아 법랑질의 표면 거칠기는 10분이 됐을 때 처음보다 5배 정도 거칠어졌고, 탄성계수는 5분 뒤에 약 1/5로 떨어지는 결과를 얻었습니다.

치아에 대한 악영향은 콜라, 사이다, 주스 등의 순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흠집이 있는 치아는 부식 속도가 훨씬 빠르게 진행된다는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청량음료가 치아 건강에 해롭다는 기존 학설을 과학적으로 밝힌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Journal of the Mechanical Behavior of Biomedical Materials)에 실렸습니다.

YTN 이정우입니다.

촬영기자ㅣ도경희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콜라 #사이다 #충치 #치아 #탄산음료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34_202007230357407091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