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日 오사카도 비상…’아베 캠페인’ 감염 확산 불 붙이나? / YTN

일본에서 나흘간 이어지는 연휴.

여행비를 일부 지원하는 캠페인에서 도쿄만 빠지자 모처럼 휴가에 나선 시민들은 불만이 큽니다.

여행사들은 폭발 직전입니다.

여행 장려 캠페인을 시작만 해놓고 정부가 지원 대상에 대한 명확한 기준 등을 아직도 알려주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전국 여행 캠페인이 시작된 첫날, 도쿄에서는 누적 확진자가 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오사카에서도 코로나 사태 이후 가장 많은 신규 감염자가 나왔고, 후쿠오카, 아이치 등 주요 지역도 급증하는 환자로 비상입니다.

지원 대상에서 도쿄를 제외하더라도 여행 캠페인을 시행하는 이상 전국적인 감염 확산 위험을 막을 길이 사실상 없다는 얘기입니다.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 당시와 달리 중증 환자는 적다며 심각한 상황임을 외면하고 있습니다.

캠페인을 둘러싼 숱한 혼선에도 불구하고 아베 총리는 입을 닫고 있습니다.

한 달 넘게 기자회견도 열지 않고 관저를 오가며 하고 싶은 말만 하고 사라지는 행태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안전보다 경제를 앞세운 아베 총리의 선택이 연휴 뒤 폭발적인 감염 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영상편집ㅣ사이토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아베 #일본 #코로나19 #확산 #여행장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34_202007230130231075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