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호가 삼남매에게 시키고 있는 사교육은 무려 34개에 달한다 (영상)

배우 임호가 ‘공부가 머니’에서 자녀들이 받고 있는 사교육을 공개했다.

임호는 22일 MBC ‘공부가 머니’에서 사교육 1번지 대치동에서 자녀 교육을 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9살·7살·6살인 임호의 삼남매는 대치동에서 일주일에 총 34개의 학원 스케줄을 소화하는 것은 물론 주말 역시 숙제하는 날로 보내고 있었다.

하루 대부분의 시간 공부를 하고 있던 임호의 자녀들은 관찰 카메라를 통해 버거움을 토로했다. 둘째 지범은 문제를 풀면서 정답을 쓰다가도 이를 지우고 일부러 오답을 제출했다. 이에 대해 지범은 “다음 숙제로 넘어가기 싫어서 일부러 오답을 썼다”고 털어놨다.

첫째 선함이도 선생님과 둘이 있을 때는 “수학도 질색, 영어도 질색”이라며 힘든 기색을 내비쳤다.

이를 지켜 보던 임호의 아내는 “부모로서 아이들의 능력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가끔은 ‘내가 왜 이러지?’라는 생각을 반복하면서 생활하고 있다”고 고백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교육 전문가 군단은 임호 가족을 위해 특별한 솔루션을 제시했다. 우선 아동심리전문가 양소영 원장은 “세 아이 모두 현재 우울감이 있는 상태다. 아이 답지 않고, 일찍 철든 애 어른 같아 보인다”는 결과를 내놨다.

또 교육 컨설턴트 최성현 씨는 삼남매가 다니던 34개의 학원을 11개로 줄이라면서 교육비를 지금보다 65% 낮추는 스케줄을 제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