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의원 개별적으로 사퇴론 등 운운 말라”…민주당 입단속 / YTN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오늘(22일) 윤미향 당선인의 해명 등을 포함한 보고를 받았습니다.

이 대표는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게 우선이라며 신중론을 고집했는데, 당에서 입장을 내기 전 의원들이 개별적으로 의견을 내선 안 된다며 입단속에 나섰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송재인 기자!

민주당 기류에도 변화가 있는 걸로 봐야 할까요?

[기자]
네, 민주당 지도부는 기존의 신중론을 유지하면서, 당 의원들 입단속에도 나섰는데요.

우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오늘(22일) 아침 최고위원회의에서 윤미향 당선인의 해명을 포함한 보고를 받았습니다.

정의기억연대 후원금 유용 의혹과 개인 자산 형성 과정에 대한 의문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설명이 담긴 것으로 보이는데요.

보고를 받은 이해찬 대표는 이후 조사단 구성 등 별다른 조치를 언급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을 포함한 관계 기관의 조사 결과부터 확인한 뒤, 사실 관계를 파악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는 건데요.

특히, 이 대표는 김영춘 의원이 윤 당선인 사퇴론까지 띄우자, 입단속에 나섰습니다.

이 대표는 비공개 회의에서 당이 중심을 잡고 상황을 지켜보다가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의견을 내는 게 맞다며,

이전에 개별적으로 의원들이 의견을 분출하지 말아 달라고 전하면서 강화된 대응에 나섰습니다.

다만 검찰이 관련 자료를 압수수색을 통해 가져간 만큼 행안부 등 관계 기관의 조사가 어려운 상황으로 보이는 게 변수입니다.

민주당이 자체 조사 없이 검찰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지켜보고만 있을지, 그 과정에서 여론 추이는 어떨지 주목됩니다.

[앵커]
미래통합당은 어제도 토론을 진행했는데, 결론이 안 났던 건가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미래통합당 당선인 84명은 어제 비례정당 미래한국당과의 합당 문제를 집중적으로 토론한 데 이어,

오늘(22일)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를 비롯한 당 수습 방안 논의에 본격 착수합니다.

앞서 오전 10시부터 열리고 있는데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에 대한 찬반 토론부터 시작해, 권한과 임기를 어떻게 할지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끝장 토론’을 거칩니다.

앞서 통합당은 4개월 임기의 반쪽짜리 비대위까지만 당내 합의를 이루면서,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의 확답을 받지 못한 상태입니다.

여기에 김종인 비대위를 꾸릴 경우 당 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도 미룰 가능성이 큰 만큼, 향후 지도체제 구성 방안도 함께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 모든 사안을 오늘(22일)까지 마무리 짓겠다고 밝혔습니다.

오후 토론까지 마치면 당선인들이 선언문을 발표할 예정인데, 총의가 쉽게 모이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통합당은 ‘끝장토론’에서도 결론이 나지 않는다면 표결을 거쳐 다수결로 결정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송재인[songji10@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5221123042472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