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발 확진자 8명 늘어…”급격한 확산 없어” / YTN

[앵커]
어제 하루 전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9명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8명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연아 기자!

확진자 상황 먼저 이야기해주시죠.

[기자]
네. 어제 하루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9명 늘어 국내 확진자는 모두 1만1037명입니다.

사망자는 2명이 추가 발생해 총 국내 사망자는 262명입니다.

신규 확진자 19명 가운데 지역 발생은 9명으로 확인되며 한 자릿수로 떨어졌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5명으로 가장 많고 경기 2명, 대구와 충북이 각각 1명씩입니다.

재확산 가능성이 제기됐던 부산은 이태원 일대 방문자 31명을 추가 검사했지만, 확진자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신규 환자 나머지 10명은 해외에서 들어와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공항 검역 단계에서 발견된 환자가 8명, 경기에서 2명이 나왔습니다.

현재 전체 격리자는 924명이고, 완치해 퇴원한 격리 해제자는 30명이 늘어 9851명이 됐습니다.

[앵커]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상황도 알아보겠습니다.

[기자]
오늘 0시 기준 서울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총 161명으로, 어제보다 8명 늘었습니다.

현재까지 이태원 클럽 관련 진단 검사가 4만6천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는데, 방역 당국은 익명 검사 도입 후 검사자가 많이 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오늘 오전 브리핑에서 급격한 지역 내 확산 추이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하지만 n차 감염 가능성에 대해서는 여전히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오늘 아침 회의에서 클럽 확진자가 접촉자에 전파한 2차 이상 감염 사례가 40%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이번 주말이 고비라며 지난 연휴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방문자와 접촉자들은 진단검사를 꼭 받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어서 다중이용시설과 종교 행사 참여도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이연아[yalee21@ytn.co.k]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05161351412757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