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화재 현장 정밀 수색…시공사 관계자 등 추가 소환 / YTN

희생자 유해 일부·유류품 등 화재 현장 정밀 수색
과학수사요원 15명 투입…잔해물 치운 뒤 본격 수색
어제 휴대전화·안경 등 10여 점 확보…소유자 확인 중

[앵커]
38명이 숨진 이천 화재 참사 나흘째, 경찰이 희생자 유해 일부와 유류품 등을 찾기 위해 현장을 정밀 수색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화재 원인 규명과 책임자 수사에도 속도를 낸다는 방침인데, 시공사를 포함한 현장 관계자들을 오늘도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나혜인 기자!

현장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이곳 이천시 소고리 참사 현장에서는 오후에도 경찰의 정밀 수색 작업이 계속 진행되고 있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과학수사요원 15명이 건물 안에서 거름망으로 잔해물들을 거르며 희생자 유해 일부와 유류품 등을 수습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2차 감식이 열린 어제도 희생자 유류품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와 안경 등 10여 점을 확보해 소유자를 확인하고 있는데요.

오늘 수색은 현장 감식과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오후 네다섯 시까지 계속 이어질 예정인데, 끝나면 수색 결과를 간단히 설명하는 시간을 가질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시공사 등 현장 관계자 조사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요?

[기자]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이천 화재 수사본부는 주말인 오늘도 시공사 건우 등 현장 관계자들을 잇달아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구체적인 수사 대상이나 진행 상황은 밝히지 않았는데요.

다만 그제 시공사 관계자 15명에 이어 공사 관계자 2명에 대해 추가 출국규제 조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곳 현장은 안전관리가 소홀해 이미 수차례 행정 당국의 지적을 받았던 것으로 드러났는데요.

경찰은 사고 당시 현장에 안전관리자가 있었는지, 또 시공사와 이천시청 등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불법 개조나 소방법 위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다만 대규모 인명피해를 낳은 화재 원인은 아직도 오리무중입니다.

경찰은 원인부터 먼저 정확히 밝혀져야 책임 소재가 어디에 있는지 명확히 규명할 수 있다는 입장인데요.

우선 어제 2차 감식에서도 정확한 발화지점은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산소용접기와 절단기 등 공구류 10여 점이 건물 지하와 지상에서 모두 발견됐지만, 용접같이 불꽃이 튀는 작업 흔적은 아직 찾지 못했습니다.

경찰은 용접기가 공사 현장에서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공구인 만큼,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화재원인을 찾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3차 감식은 어제까지 확보한 공구류 등의 국과수 감정 결과와 수사진행 상황을 봐 가며 다음 주 수요일쯤 진행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현장 감식과 별도로 혈액 채취로 사인을 밝히지 못한 희생자 3명의 부검 영장을 신청하는 등 정확한 사인도 분석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10명을 부검했고, 오늘 3명이 추가로 예정돼 있습니다.

지금까지 이천 화재 현장에서 YTN 나혜인[nahi8@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05021422371113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