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 최소 일주일 결장’ 흥국생명, 도로공사에 무릎 / YTN

올림픽 3회 연속 본선 진출을 이끈 흥국생명 이재영이 무릎부상으로 일주일 이상 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됐습니다.

흥국생명은, 이재영이 올림픽 최종예선에서 복귀한 뒤 무릎 부상을 호소해 일주일 이상 휴식을 취하며 재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주포 이재영이 빠진 흥국생명은 새 외국인 선수 산체스가 합류한 한국도로공사에 2대 3으로 무릎을 꿇었습니다.

양시창[ysc08@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7_202001181913575776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