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정부, 암호화폐 거래 금지 법안 발표…"채굴은 조건부 승인"

 

이란 정부가 채굴(mining) 등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규제를 위해 새로운 규칙을 도입했다.

 

4일(현지시간) 이란 국영 미디어 프레스티비(PRESSTV)에 따르면, 이날 이란 내각은 현지 암호화폐 거래 활동 금지 법안을 비준했다. 

 

해당 법안에 따르면 정부와 은행 시스템이 암호화폐를 법정통화(legal tender)로 인정하지 않으며, 이란 중앙은행(Central Bank of Iran, CBI)은 암호화폐의 가치를 보증하지 않는다. 

 

다만 법안은 현지 암호화폐 채굴에 대해 조건을 달아 승인했다. 구체적으로 현지에서 암호화폐 채굴하기 위해서는 이란의 수도 테헤란(Tehran)과 이스파한(Esfahan)을 제외한 모든 지방도시 주변 30킬로미터 밖에서 채굴해야 하는 등 특정 조건을 따라야 한다. 

 

또, 채굴자들은 이란 당국이 정한 채굴기 관련 규칙을 준수해야 하며, 암호화폐 채굴에 사용되는 에너지에 대해 일정한 수수료가 부과된다.

 

이밖에, 외국인들이 현지에서 암호화폐 채굴장을 설립하기 위해서는 정부 지정 경제특구에 있는 당국으로부터 승인을 받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