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흥 체육회장 사퇴론 일축…KOC 분리 "논리에 안 맞아"

체육계 폭력·성폭력 파문으로 위기에 놓인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자신을 겨냥한 사퇴론을 일축하고 정부의 체육계 개선 대책도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또 평창올림픽 기간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에게 잘못된 발언을 했다는 의혹도 공개로 해명하는 등 태도를 수세에서 공세로 전환했습니다.

이 회장은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정기 대의원 총회에서 신상 발언을 통해 먼저 “평창올림픽 기간 심석희와 회동 관련 소문을 해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심석희 측은 이 회장이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자신과 전명규 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을 포함한 삼자 회동에서 조재범 전 코치를 대표팀에 곧 복귀토록 하겠다고 발언한 사실을 폭로했습니다.

전 부회장도 당시 이 회장의 발언을 전하며 “회장님이 보고를 잘못 받은 것 같다”며 “(심석희에게) 저 말에 개의치 말고 경기에 전념하라는 취지로 말한 적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회장은 애초 심석희 측 주장에 올림픽 기간 심석희를 만난 사실이 없다며 회동 자체를 부인해오다가 의혹이 커지자 만난 적은 있지만, 올림픽에 전념하라는 취지였다고 말을 바꿨습니다.

이 회장은 대의원 총회에서도 비슷한 해명을 내놓았습니다.

그는 “평창올림픽 기간 심석희가 설사로 고생하고, 그 와중에 스피드스케이팅의 김보름과 노선영이 불협화음을 낸다는 소식도 접해 당시 유행하던 노로바이러스에 선수들이 감염됐는지 확인하고자 새벽에 평창선수촌을 방문해 빙상대표팀을 모두 모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회장은 이 자리에서 심석희와 김보름에게 “코치와의 갈등, 선수 간의 갈등이 있지만, 일단은 올림픽에 최선을 다하고 집중하라”고 했다며 “모든 건 제 자리로 돌아온다. 사필귀정이라고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빙상팀에 여러 문제가 생기자 선수들을 불러놓고 올림픽에 전념하라고 강조했다는 게 이 회장 해명의 요지입니다.

또 ‘모든 건 제자리로 돌아온다’는 발언을 심석희 측이 조 전 코치의 복귀로 오해했다는 게 이 회장의 주장입니다.

하지만 발언의 내용이 심석희 측, 전명규 전 부회장의 설명과 배치될 뿐만 아니라 이 회장이 평창선수촌을 방문한 날짜도 명확하지 않아 여전히 의문은 해소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 회장은 또 체육계 폭력·성폭력 파문과 관련해 곳곳에서 제기한 사퇴 권유도 거부했습니다.

이 회장은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게 무책임할 수도 있는 것”이라며 “현안을 책임지고 해결하는 게 내 의무”라며 사퇴는 없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2004년과 2007년에도 체육계 폭력·성폭력 사태가 벌어졌지만, 당시에 책임 있던 사람들은 과연 무엇을 했느냐”며 “2032년 올림픽 유치에 도전하는 마당에 대한올림픽위원회(KOC)와 대한체육회(KSOC)를 분리하는 건 논리에도 안 맞는다. 애들 장난이 아니다”라고 반격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권종오 기자 기사 더보기

▶SBS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img src="https://news.sbs.co.kr/news/tracking_RSS.do?news_id=N1005131747&cooper=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