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곧 입장 밝힐 것” vs “의혹 안 풀리면 국정조사” / YTN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진행…윤미향 언급 없어
통합당 "의혹 철저히 규명"…급할 것 없다는 입장
김태년·주호영 취임 뒤 두 번째 원내대표 회동
핵심은 ’원 구성 협상’…팽팽한 기 싸움 양상

[앵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어제 기자회견 뒤에도 여당은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조만간 윤미향 당선인이 직접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는데요.

야당은 검찰 수사 등을 통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면서도 의혹이 제대로 규명되지 않으면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여당을 거듭 압박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우철희 기자!

어제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도 있었는데 민주당 지도부, 오늘 아침에 특별한 입장을 내놓은 게 있을까요?

[기자]
오늘 민주당 원내지도부가 함께하는 원내대책회의가 있었지만, 관련 언급은 없었습니다.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는 당의 기존 입장을 고수하면서 불필요한 논란 확산을 막기 위해 극도로 말을 아끼겠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다만, 21대 국회의원 임기가 나흘 뒤면 시작되는 만큼 윤미향 당선인의 입장 표명이 곧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민주당 송갑석 대변인은 윤미향 당선인이 직접 계좌 기록 등을 뽑아 개인계좌 모금 등 여러 의혹에 대한 입장을 정리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통합당은 의혹을 철저하게 파헤쳐야 한다면서도 조급하게 생각할 필요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민주당이 지지부진하게 사태를 끌면 끌수록 받게 되는 타격이 커질 것이기 때문에 검찰 수사 등을 지켜본 뒤 미진하면 그때 국정조사에 본격적으로 나서겠다는 전략입니다.

동시에 어제 첫 회의를 가진 당내 TF를 중심으로 추가 의혹들을 낱낱이 파헤쳐 나가겠다는 입장도 견지하고 있습니다.

[앵커]
오늘 여야 원내대표가 만나는데 원 구성을 두고 팽팽한 기 싸움을 벌이고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오늘 오후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회동을 합니다.

두 원내대표 취임 후 두 번째입니다.

핵심 이슈는 바로 원 구성 협상입니다.

서로를 향해 훌륭한 협상 파트너라고 치켜세웠지만, 원 구성 협상을 두고는 조금도 물러설 생각이 없어 보입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21대 국회가 하루빨리 일을 시작해야 한다면서 시간이 많지 않은 만큼 원 구성 협상을 속도감 있게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총선에서 드러난 민의가 원 구성에도 반영돼야 하는 만큼 필수 상임위를 여당이 담당해야 한다고 말했는데요.

관건인 법제사법위와 예산결산특위원장은 여당 몫이고, 안되면 표결로 밀어붙이겠다는 의지도 숨기지 않고 있습니다.

반면 주호영 원내대표는 통합당의 의견을 들어주고 법정 시한을 지킬 것인지, 민주당이 하고 싶은 대로 하고 질질 끌 것인지 양자택일하라는 입장입니다.

특히, 견제가 국회 기능의 핵심인데 법사위와 예결위를 여당에 결코 내어줄 수는 없다는 뜻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국회법에는 다음 달 5일에 21대 국회 첫 본회의를 열어 의장단을 선출하고, 8일까지 상임위원장을 뽑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지난 16대 국회부터 한 번도 지켜진 적은 없습니다.

실제로 18대 국회 때 상임위원장 선출은 8월 말에야 됐고, 직전 20대 국회에서도 6월 13일에야 원 구성이 마무리됐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5261117295636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