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진행 '알릴레오' 제작진이 패널 성희롱성 발언을 사과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KBS 여성 기자를 향한 성희롱성 발언이 나와 논란이다. 

장용진 기자

지난 15일 저녁 방송된 ‘알릴레오’에서 아주경제 장용진 기자는 KBS뉴스의 김경록 인터뷰 보도와 관련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KBS) A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라고 발언했다. 이에 패널로 출연한 개그맨 황현희가 ”좋아한다는 것은 그냥 좋아한다는 것이냐”라고 묻자 장 기자는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유시민 이사장이 방송 말미 ”(장 기자의 발언은) 오해의 소지가 조금 있을 것 같다. 성희롱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라고 지적하자 장 기자는 ”사석에서 많이 하는 이야기라서 (그랬다). 혹시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라고 했다. 

'알릴레오' 한 장면

KBS 구성원은 크게 반발했다. KBS노동조합 비상대책위원회는 16일 오전 성명서를 내고 ”다른 마음’ 운운하며 성희롱 발언을 한 것은 그야말로 KBS 전체에 ‘치욕’을 안겨준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노총 산하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역시 성명서를 통해 ”노골적인 성희롱 발언이자 인격 모독”이라고 지적했다.

KBS본부는 먼저 “KBS 법조팀 기자들은 이번 사건으로 성폭력적 발언과 신변 위협까지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울 정도의 악성 댓글의 공격을 받고 있다”라며 ”그런 상황에서 언론의 취재 관행과 인터뷰의 문제점을 짚어보겠다며 2차 분석에 나선 ‘알릴레오’가 기자 개개인의 이름을 호명하며 추측성 발언을 쏟아내는가 하면, 여성 기자에 대한 성희롱 발언까지 했다는데 개탄을 금치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알릴레오 방송은 비평이라는 이름으로 사건을 희화화하고 웃음의 도구로 삼은 것은 아닌지 묻고 싶다”라며 ”언론에 대한 비판은 자유이지만, 개인의 인격을 말살할 권한까지 있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KBS여기자회 또한 ”(‘알릴레오’의) 명백한 성희롱과 저열한 성 인식을 개탄한다”며 ”당신들의 발언은 여성 기자들의 취재에 대해 순수한 업무적 능력이 아닌 다른 것들을 활용했을 것이라고 가정하고, 취재 능력을 폄하하고자 하는 고질적 성차별 관념에서 나온 말”이라고 비판했다. 여기자회는 ”대중 앞에서 한 사람을 모독하고 허위 사실을 퍼뜨린 출연자와, 그를 방송에 불러들인 뒤 함께 웃고 방치한 방관자 모두에게 준엄하게 항의한다. 사과 그 이상의 책임을 지시라”고 전했다. 

KBS기자협회도 성명서를 내고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귀를 의심케 하는 발언이 나왔다. 기자의 실명도 거론됐다”라며 해당 발언을 ”경악스러운 성희롱”으로 규정했다. 기자협회는 ”발언 당사자는 이 발언이 취재 현장에 있는 여기자들에게 어떤 상처가 되는지 고민해보기 바란다”라면서 ”카메라가 꺼진 일상에 얼마나 많은 여성혐오가 스며있는지 반성하기 바란다”라고 조언했다. 또 유시민 이사장에 대해서는 ”본인의 이름을 건 방송의 진행자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라”고 적었다. 

현재 ‘알릴레오’가 업로드되는 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에서는 해당 발언을 확인할 수 없다. 제작진이 해당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영상을 재편집해 게시했기 때문이다.

제작진은 이날 ”알라뷰 4회 생방송에서 검찰과 언론과의 관계를 설명하던 중 출연자들의 적절치 않은 발언 일부가 그대로 생중계되었다”라면서 ”출연자 모두는 발언이 잘못됐음을 인지하고 방송 중 깊은 사과 말씀을 드렸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이야기를 전해 듣고 당혹감을 느꼈을 당사자에게 진심을 사과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제작진은 이어 ”적절하지 않은 내용이 여과 없이 확산, 왜곡, 재생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관련 내용을 삭제 후 업로드한다”라며 ”제작에 신중을 기하는 알릴레오 제작진이 되겠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