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EU)과 영국이 새 브렉시트 합의안 타결을 발표했다

영국과 유럽연합(EU)이 새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합의안을 마련했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은 이날 ”의지(will)가 있는 곳에 합의(deal)도 있다”면서 ”우리가 합의안을 마련했다! EU와 영국을 위한 공정하고 균형잡힌 합의안이며, 이는 해결책을 마련하겠다는 우리의 약속을 증명한다”고 밝혔다.

융커 위원장은 이날부터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고 있는 EU 정상회의에 참석한 수반들이 이 합의안을 지지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번 합의안과 관련해 ”우리는 통제권을 되찾아올 수 있는 아주 새로운 합의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