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공화당 지지자들이 황교안에게 물 뿌리면서 한 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중원 현충관에서 열린 '이승만 대통령 서거54주기 추모식' 참석을 마치고 돌아가던 중 우리공화당 지지자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우리공화당 지지자들에게 물세례를 받았다.

황 대표는 19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고 이승만 전 대통령 54주기 추모식에 참석했다가 봉변을 당했다. 한국당에 따르면, 황 대표는 추모식이 끝나고 현충관을 나오다 우리공화당 깃발을 든 지지자 10여 명의 항의를 받았다.

이들은 황 대표에게 ”당신이 사람이냐”며 고성을 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중 일부 지지자는 황 대표에게 물을 뿌렸고, 이 때문에 황 대표의 양복 상의가 물에 젖기도 했다. 

황 대표를 수행한 비서실장과 당직자 등이 지지자들을 저지했지만, 이들은 황 대표 측 차량까지 따라와 앞을 막아섰다.

황 대표는 이날 추모사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이) 건국의 아버지로 추앙받아 마땅한데도 위업이 폄훼되고 홀대 되는 현실이 죄송하고 부끄럽다”고 밝혔다.

덧붙여 ”위대한 건국 대통령 이승만 대통령의 생애와 업적을 우리 국민 모두의 마음에 깊이 새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