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G20 화상 정상회의…‘코로나19 공조’ 속도 / KBS뉴스(News)

주요 20개국, G20 정상들이 오늘 화상으로 정상회의를 열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합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회의에서 우리 정부 경험을 공유하고, ‘건강 확인서’가 있는 기업인들의 입국은 허용하자는 제안도 밝힐 예정입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주요 20개국, G20 정상들이 우리 시간으로 오늘 밤 9시 특별 화상 정상회의를 엽니다.
직접 만나지 않고, 화상으로 연결해 회의를 하는데, 핵심 의제는 코로나 19 보건·방역, 그리고 경제 분야 협력 방안입니다.
G20 국가 외에도 스페인, 싱가포르, 요르단 등 7개 국이 초청됐고, 세계보건기구, WHO도 참석합니다.
문 대통령이 화상회의를 제안한지 13일 만에 G20 정상들이 머리를 맞대게 됐습니다.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으로 국제 사회 위기감이 확산됐고, 국제 공조가 절실하다는 데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보입니다.
[윤재관/청와대 부대변인 : "보건․ 방역 분야 협력을 비롯해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경제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공조 방안이 논의될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를 먼저 겪으며 쌓아온 그간의 경험을 국제 사회와 공유할 예정입니다.
또 필수적인 경제 교류를 막아선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하며 ‘건강 확인서’가 있는 기업인들의 입국은 허용하자는 제안도 내놓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글로벌 공조가 아주 절실해졌습니다. 우리 기업의 진단 역량이 글로벌 공조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입니다."]
청와대는 오늘 회의에서 국제 공조 방안을 담은 정상 간 공동선언문이 채택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G20 정상들은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도 공동성명을 채택한 바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