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오거돈 제명 여부 결정…통합당 ‘무공천’ 압박 / YTN

[앵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퇴를 두고 정치권은 여전히 후폭풍이 거셉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오늘 오 전 시장에 대한 제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인 가운데, 통합당은 제명으로 끝낼 문제가 아니라며, 내년 보궐선거에서 부산시장 후보를 내지 말라고 압박하고 있습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추행으로 물러난 지 나흘 만에 당차원의 징계가 논의됩니다.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은 징계 수위를 결정하기 위한 현장조사 등 직권조사를 벌여왔습니다.

다만 사안이 명백하다고 보고 오 전 시장의 소명은 따로 듣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징계 수위는 가장 높은 제명으로 결정될 가능성이 큽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지난 23일) : 제명 이외에 다른 조치를 생각하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이에 대해 미래통합당 여성의원과 미래한국당 여성 당선인들은 제명으로 그칠 일이 아니라며 공세에 나섰습니다.

민주당이 정치적 책임을 지고 내년 4월 보궐선거에서 부산시장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는 겁니다.

민주당 당헌에는 선출직 공직자가 중대한 잘못으로 재보궐 선거를 하면 그 지역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전주혜 / 미래한국당 당선인 : 더불어민주당은 이에 대해 책임지는 자세로 당헌 96조에 따라 무공천을 실천해야 합니다.]

통합당은 민주당과는 별도로 진상조사에 나선다는 계획이어서 오 전 시장 파문을 둘러싼 후폭풍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최아영[cay24@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4270040013497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