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고된 참사…석 달 전 이미 “환기 필요·동시작업 금지” 지적 / YTN

[앵커]
38명이 숨진 이천 물류창고 화재가 갈수록 예고된 참사였다는 사실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당국이 이미 석 달 전 현장 점검에서, 현재 화재 원인으로 추정되는 위험 요소들을 상당히 구체적으로 파악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러나 재해 예방 조치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겁니다.

안윤학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천 물류창고 시공사인 주식회사 건우.

지난해부터 수차례 산업안전보건공단으로부터 화재 위험 주의를 받았습니다.

YTN이 구체적인 지적 사항을 확인해 봤습니다.

석 달 전, 물류창고가 60% 완공됐을 무렵.

시공사는 "우레탄폼을 발포할 때는 유증기가 남지 않게 환기하라"는 지적을 받습니다.

용접이나 절단 등 불꽃이 튈 수 있는 작업을 동시에 하지 말라는 지시뿐 아니라,

비상대피로를 지정하고 작업자들에게 알려주라는 내용도 지적 사항에 담겼습니다.

그런데 현재까지 소방당국과 경찰이 추정한 화재 당시 상황을 짚어보면 이런 조치가 모두 지켜지지 않았던 것으로 보입니다.

환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탓에 지하에 유증기가 차올라 폭발의 원인이 됐고, 우레탄폼 발포 작업과 승강기 설치 작업이 함께 진행되고 있었다는 진술도 나왔습니다.

[한정애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미 위험이 예견돼 있었고, 그 예견되는 점에 대해 이미 지적이 있었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적 사항에 대한 제대로 된 조치들이 취해지지 않았던 것 아닌가….]

당국이 공사현장에 보낸 경고 신호를 무시했을 가능성이 큰 겁니다.

안전불감증에 빠졌던 공사 관계자들에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하는 것은 물론, 감독기관인 안전보건공단의 관리 책임도 철저하게 조사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안윤학[yhahn@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05020826283247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