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조수진 미래한국당 대변인 막말 문자 / YTN

[미래한국당 조수진 대변인 문자 전문]

미래한국당 대변인 조수진입니다.

오늘 국회에선 초선들을 위한 연찬회가 열린다.

신입사원이 회사에 입사하면 오리엔테이션을 하듯 국회에 처음 들어오는 분들을 위한 자리이다.

오전 10시 문희상 국회의장의 특강, 오전 11시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 인사 등을 포함해 오후 5시까지 진행된다.

문 의장과 유 총장은 곧 국회를 떠난다. 당적(黨籍)과 관계없이 기자 시절 오랜 취재원이었던 두 분의 퇴장에 인간적인 아쉬움을 느낀다.

문희상이란 정치인, 하면 단연 ‘봉숭아 학당’이 떠오른다. 엽기적인 학생들이 선생님을 상대로 난장을 벌이는 옛 개그 프로그램처럼 주제에 구애받지 않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을 내놨다.

대개 의회주의, 대화와 타협이란 정치의 본령에 기인한 것이었다.

‘일방’이란 단어, ‘힘’을 확인해야 했던 ‘누더기 선거악(惡)법’ 처리 등 지난 연말 국회 상황이 대단히 답답하게 느껴졌던 이유일 것 같다.

‘엽기수석’이란 별명으로 불린 유 총장은 졸지 않은 모습을 거의 뵌 기억이 없다.

국정감사, 국회 상임위 때도 늘 눈을 감고 계셨다. 정무수석 시절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도 꾸벅꾸벅 졸았다.

유 총장이 과거 사형 선고를 받던 날 모친이 지루한 재판을 이기지 못해 졸았다고 하니, 내력일 것도 같다.

열린우리당이 여당이던 시절 그 당 초선 108명은 ‘백팔번뇌’라 불렸다.

국회 의원회관 지하 목욕탕에서 한나라당 모 의원이 유 총장에게 정계개편을 하자고 했다.

빨가벗은 유 총장의 답이 걸작이었다. ‘싸가지 있는 당’과 ‘싸가지 없는 당’으로 나눠 정계개편을 제대로 하자고 했다.

정치도 사람이 하는 일이다. 무엇보다 ‘싸가지(싹수) 있는 정치인’이 될 것을 다짐한다.

오늘 초선 연찬회 오찬에서 각 정당 대표는 덕담과 건배사를 한다. 원유철 대표의 덕담과 건배사를 추후 알려드리겠다.

서영미 [seoyoungmi@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5210218477160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