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3∼4%대 천만 원’ 2차 소상공인 긴급대출 10조 공급 / YTN

다음 달 ’연 3∼4%대 천만 원’ 2차 소상공인 긴급대출
12조 규모 1차 긴급대출, 신청자 몰려 자금 소진도 빨라
5월 18일부터 사전 신청받아 25일부터 대출심사 시작

[앵커]
정부가 두 번째 소상공인 긴급대출 신청을 다음 달 18일부터 받습니다.

연 3∼4%대로 금리는 1차보다 조금 높아졌고, 한도는 천만 원까지입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당장 현금 흐름이 끊긴 소상공인을 위해 정부는 지난달 12조 규모의 긴급대출을 시행했습니다.

신청자가 몰리면서 초기에는 아침부터 대기 줄이 길게 늘어섰고 자금도 빠르게 소진됐습니다.

이에 정부가 다음 달 두 번째 긴급대출 10조 원을 공급합니다.

연 3∼4%대 금리로 최대 천만 원을 빌려주고 2년 거치 3년 분할상환하는 조건입니다.

1차 때의 연 1.5% 초저금리에서 다소 높인 이유는 당장 돈이 급하지 않은데도 낮은 이자로 갈아타려는 등의 가수요를 차단하기 위해서입니다.

[홍남기 /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가능한 한 많은 중간 신용도 이하의 실수요자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할 계획이며 특히 대출신청과 접수, 대출 및 신용보증의 보증심사도 원스톱 처리되도록 절차도 대폭 간소화할 계획입니다.]

5월 18일부터 사전신청을 받아 25일 대출심사를 시작하며, 1차 대출 수혜자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이와 함께 정부는 홍남기 부총리가 주재하는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시급한 분야의 대책을 마련해 경제 위기에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집중육성 하기로 한 인공지능과 미래차 등의 10대 산업 분야에서 규제 개선 65개 과제도 논의됐습니다.

특히 정부는 코로나19를 계기로 필요성이 부각된 원격의료에 대해 국회에서도 빠르게 진전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코로나 이후의 디지털 경제 대비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한국판 뉴딜’ 정책은 다음 주 회의에서 정식 논의할 방침입니다.

YTN 김평정[pyung@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2_202004291722141035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