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협상 제자리…주호영 원내대표 행보는? / YTN

민주당·통합당, 2주째 ’원 구성’ 둘러싼 대치
본회의 연기한 가운데 원 구성 협상 상황 주목
민주당 "추경 위해 이번 주에는 원 구성 마무리"
주호영, 복귀 요청에 "상황 바뀐 것 전혀 없어"

[앵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경안 심사와 북한 문제까지, 21대 국회 시작부터 처리해야 할 현안이 쌓여있지만 아직 원 구성 협상도 마무리되지 않았습니다.

법사위원장 등 민주당 몫의 상임위원장을 선출한 데 반발한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방 사찰을 돌며 잠행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국회는 언제쯤 상임위 구성을 마치고 여야가 함께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까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오늘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김대근 기자!

민주당과 통합당 협상은 진척이 없는 거죠?

[기자]
원 구성 협상을 둘러싼 민주당과 통합당의 대치가 2주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법사위원장 자리를 둘러싼 양당의 대립은 여당의 일부 상임위원장 단독 선출과 통합당의 반발로 이어졌습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양당의 합의를 촉구하며 예결위원장 등 남은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연기한 상황입니다.

박 의장은 이번에는 협상 기한을 명시하지 않았는데요.

앞서 법사위원장 등 6개 상임위원장은 통합당의 반발과 본회의 불참 속에 선출한 만큼 나머지 상임위원장 자리에 대해서는 민주당, 통합당이 반드시 합의점을 찾으라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민주당은 난감한 상황인데요.

일단 6월 임시국회 안에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경안을 심사하기 위해서는 이번 주 안에는 예결위원장을 선출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협상 상대인 주호영 원내대표가 법사위원장 일방 선출에 반발해 사의를 표명하고 잠행을 이어가면서 지금까지 협상에는 진척이 없는 상황입니다.

[앵커]
주호영 원내대표가 모습을 드러내야 협상이 재개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데, 주 원내대표는 지금 어디 있는 건가요?

[기자]
주호영 원내대표, 어제 선친의 49재를 맞아 경북 울진 불영사를 찾은 모습이 YTN 취재진에 포착됐습니다.

당 비상대책위원인 성일종 의원도 이곳을 찾아 국회로 복귀해달라는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메시지를 전했는데요.

주 원내대표는 상황 변화가 전혀 없다는 입장을 반복했습니다.

결국,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러 갔습니다.

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두 사람이 속리산 법주사에서 만난 사진을 SNS에 올렸는데요.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향후 위기에 빠진 대한민국의 올바른 정국 운영에 대해 좋은 말씀을 나눴다고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전했습니다.

통합당은 민주당이 가져간 법사위원장 자리를 돌려주지 않으면 협상에 임할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을 고수해왔는데요.

두 사람의 만남을 계기로 이런 입장에 변화가 생겼을지 주목됩니다.

또 주호영 원내대표의 칩거 장소가 알려진 만큼 민주당과 극적인 만남이 이뤄질지도 관심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김대근[kimdaegeun@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6211100407924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