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모두 광주행…”5·18 진상조사위 권한 확대 추진” / YTN

민주당, 헬기 사격 탄흔 원형 보존 현장 방문
2017년 문재인 전 대표도 전일빌딩 방문
현장 최고위 진행…진상규명 필요성 언급할 듯
21대 당선인 전원 5·18 민주묘지 참배 예정

[앵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여야 모두 광주로 향했습니다.

민주당은 기념식 참석 뒤 5·18 당시 헬기 사격 탄흔 보존 현장을 방문하고 그 현장에서 최고위원회 회의도 열 예정입니다.

지도부가 과거 망언에 대해 사과했던 통합당도 5·18 민주묘지을 참배할 예정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한연희 기자!

21대 총선 당선인 177명이 모두 광주로 향한 민주당 일정부터 짚어보겠습니다.

오늘 일정 가운데 눈에 띄는 게 헬기 사격 탄흔 보존 현장 방문인 것 같은데요?

[기자]
1시간 전 진행된 기념식에 참석했던 민주당 지도부가 오후에는 헬기 사격 탄흔이 그대로 보존된 전일빌딩을 방문합니다.

전일빌딩은 계엄군의 헬기 사격 흔적이 남아 있는 곳으로 총탄 자국만 245개나 발견된 5·18 피해의 상징적인 장소입니다.

2017년 대선을 앞두고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이곳을 찾기도 했습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전일빌딩에서 곧바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진행합니다.

당시 피해와 상처가 고스란히 남아 있는 현장인 만큼 진상규명과 관련 입법 필요성을 언급할 것으로 보입니다.

최고위원회의를 끝낸 뒤에는 21대 당선인 177명 전원이 5.18 민주묘지를 참배할 예정입니다.

코로나 19사태로 참석자 수가 제한돼,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하지 못한 초선 당선인들은 광주 방문에 앞서 목포 신항를 찾아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과 면담을 진행했습니다.

[앵커]
지난 토요일이죠? 5·18 관련 망언에 대해 사과했던 미래통합당 지도부도 오늘 광주로 향했는데요.

조금 전에 있었던 40주년 기념식에도 참석했죠?

[기자]
통합당 지도부 가운데 주호영 원내대표와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등 일부가 참석했습니다.

지난해 5·18 망언에 분노한 유족들의 거세한 항의를 받았던 황교안 전 대표 때와 달리 오늘 참석은 조용히 이뤄졌습니다.

아마도 그제 주호영 원내대표가 5·18 망언에 대해 사과하고 5·18 정신을 계승하겠다고 밝힌 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게다가 주 원내대표는 5·18 민주 유공자 예우법 개정안 처리에 힘을 쏟겠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오늘 방문에서는 갈등과 논쟁을 넘어 민주화 운동 정신으로 하나 돼 국민 통합으로 나가자는 내용의 메시지를 발표할 것으로 보입니다.

잠시 뒤에는 통합당 지도부가 5.18 민주묘지를 참배할 예정입니다.

오늘 기념 행사에 초대받지는 못했지만, 원유철 대표를 비롯한 미래한국당 지도부 역시 광주를 찾아 5.18 민주묘지를 참배했습니다.

[앵커]
지난해와는 확연히 다른 것 같습니다.

올해 40주년이 되었지만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해서는 아직도 진상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데요.

조사위원회 권한을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정치권에서 나오고 있다고요?

[기자]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지난 12일부터 조사활동에 들어갔는데요.

특별법 보완의 필요성이 꾸준히 언급되고 있습니다.

현행 특별법에는 조사 대상자들이 출석을 거부할 경우 강제 구인 등 조사위의 권한이 없습니다.

이와 관련해 21대 총선 민주당 광주·전남 당선자 18명은 조사위의 역할과 권한 확대를 골자로 한 특별법 개정을 반드시 이루겠다는 입장문을 내기도 했습니다.

법 개정에 대한 민주당 의지는 확고하지만, 관건은 역시 통합당의 협조 여부입니다.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그제 …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5181111594597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