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리포트] 한화손해보험, ‘고아’ 초등학생에 소송 논란…”깊이 사과” / YTN

한화손해보험이 교통사고로 아버지를 잃고 고아가 된 초등학생에게 수천만 원의 소송을 제기했다 여론의 질타를 받고는 뒤늦게 사과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사건은 이렇습니다.

지난 2014년 초등학생 A군의 아버지가 교통사고로 사망하자, 보험사인 한화손해보험은 보험금을 A군의 어머니와 A군에게 나눠서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베트남 출신의 A군 어머니가 연락 두절인 상태라 어머니의 몫 5천만 원은 6년째 지급하지 않고 있는데요.

그런데 최근 A군을 상대로 사고 당시 치료비와 합의금 등으로 쓴 2천7백만 원을 내놓으라고 소송을 제기한 겁니다.

결국, 법원은 A군에게 보험사가 요구한 금액을 갚고, 갚지 못하면 다 갚는 날까지 연 12%의 이자도 지급하라고 결정했습니다.

아버지를 여의고 어머니까지 고향으로 돌아간 A군은 그동안 보육원에 맡겨져 생활해왔는데요

보험사의 이 같은 비정한 조치에 비난 여론이 들끓으면서 급기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비판 글이 올라왔는데요

논란이 커지자 한화손해보험은 깊이 사과드린다며 뒤늦게 대표 명의의 사과문을 발표했지만, 온라인에서는 불매운동 조짐까지 보이며 비난 여론이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03252017504049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