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산불 사흘째 ‘활활’…오전 중 진화 총력 / YTN

[앵커]
경북 안동 풍천면에서 시작된 산불이 강한 바람을 타고 사흘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밤새 주민 천백여 명이 대피하기도 했는데요.

산림 당국은 날이 밝자 헬기 30여 대를 투입해 진화작업에 나섰습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연결해 진화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허성준 기자!

밤사이 불이 더 번지지는 않았나요?

[기자]
네, 밤사이 바람이 잦아들면서 다행히 크게 확산하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매캐한 냄새와 자욱한 연기가 마을을 뒤덮고 있습니다.

한 시간 전쯤 해가 뜨자 헬기들이 쉴새 없이 물을 퍼붓고 있습니다.

산림 당국은 초대형 헬기 4대 등 산불진화헬기 32대를 투입해 진화에 나섰습니다.

공무원과 소방대원, 군부대 인력 등 3천여 명도 지상에서 안간힘을 쏟고 있습니다.

산불은 현재 10km 넘게 긴 띠를 이루며 바람 방향을 따라 동쪽으로 조금씩 확산하고 있습니다.

풍산읍 단호리와 고하리 일대를 지났고, 중앙고속도로를 넘어 남후면 검암리 일대까지 옮겨붙었습니다.

다행히 세계유산인 병산서원과 하회마을과는 반대 방향이지만, 안동 도심을 코앞에서 위협하고 있습니다.

이 일대에는 대피령 내려져 주민 천여 명이 마을회관과 수련시설 등에 분산 수용됐습니다.

산불이 확산함에 따라 어제 오후 5시쯤부터 중앙고속도로 서안동IC에서 남안동IC 16km 구간이 전면 통제되고 있습니다.

밤사이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남후면에서 주택 세 채와 창고 세 동, 비닐하우스 네 동이 불에 탔습니다.

또 축사 세 동에도 불이 옮겨붙어 돼지 5백 마리가 폐사했습니다.

산림 당국은 바람이 약해지는 오늘 오전 대규모 진화작전을 벌여 큰불을 잡는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안동 풍산읍 지역은 지금까지 2백만 제곱미터가 불에 타면서 축구장 240개의 면적의 산림이 소실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하지만 불길을 잡고 조사가 시작되면 피해 면적은 훨씬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안동시 풍산읍에 마련된 산불 상황실에서 YTN 허성준[hsjk23@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15_202004260700508743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