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특위 구성 못한 여야…네 탓 공방 / YTN

■ 진행 : 함형건 앵커
■ 출연 : 박창환 / 장안대 교수, 김광덕 / 서울경제신문 논설위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가 여전한 가운데 여야 모두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에 초당적 협력을 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국회 차원에서의 대책특위는 이름도 정하지 못한 상황입니다. 신종 코로나 대책을 포함해서 총선 관련 정국 이슈, 박창환 장안대 교수 그리고 김광덕 서울경제신문 논설위원과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인터뷰]
안녕하십니까.

[앵커]
지금 신종 코로나 확산과 관련해서 지역사회 확산 우려는 지금 계속되고 있고요. 방역 당국은 앞으로 1~2주 정도가 고비가 될 것으로 주목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오늘 자가격리 가구에 대한 정부의 지원 방안도 나왔고요. 지금까지의 정부의 대응 방안, 전체적으로 어떻게 보고 계십니까?

[박창완]
전반적으로는 대응이 적절하다라고 하는 평가가 주를 이룬 것 같습니다. 물론 아쉬운 점은 많이 있었어요. 생각보다 전염력이 굉장히 높습니다. 그러다 보니까 예를 들어 우한 방문자들 중에 아직 30여 명이 소재지가 파악 안 되고 있는 것들, 굉장히 불안요소로 작용을 하고 있고요.

그다음에 애초에 생각했던 것보다 중국 내에서의 사례를 보면 15초를 접촉했는데 전염이 되고 이런 사례, 또 방금 전에 뉴스에 나왔지만 상하이시 발표에 따르면 에어로졸 형태로, 공기 중 감염은 없다라고 얘기를 했는데. 이런 것도 보면 감염력이 상당히 높기 때문에 이런 부분들이 그동안에 사례 수가 없다 보니까 확산의 통로가 어떻게 보면 열려 있던 게 아닌가라는 아쉬움이 있고요.

그런 점에서 저는 오늘 정부의 대책이 자가격리자들에 대해서 지원을 확대하겠다라는 것 아니것습니까? 굉장히 저는 적절하다고 봐요. 왜냐하면 의료진에 의해서 그러니까 소위 말해서 병원에 입원해야 되는 정도의 그런 확진자가 아닌, 지역사회 감염에 대한 공포가 굉장히 큰데 결국은 접촉자들의 자가격리가 굉장히 확대될 수밖에 없거든요.

그랬을 때 자가격리를 한다고 하는 것은 경제 활동이나 사회 생활을 못하게 된다는 건데 그에 대한 공포나 두려움이 있지 않습니까. 이런 것들을 정부와 기업이 힘을 합쳐서 같이 극복해나갈 수 있는 그런 방안이라는 점에서 일단은 시의적절한 대처다, 이렇게 평가를 하고 싶습니다.

[앵커]
어떻게 보십니까?

[김광덕]
일단 지금 현재 감염 확진자 수가 어제 오전 부로 24명이고 현재까지 그대로인데 지금 의심 환자는 930여 명 되지 않습니까. 그래서 이번 주말이 앞으로 잠복기를 감안할 때 굉장히 늘어나거나 현재를 유지할 수 있는… 하여튼 잘 통제할 수 있기를 바라고요. 정부가 노력하고 있는 것은 사실인 것 같습니다.

이렇게 하고 있는데, 아까 아쉽다고 했는데 아쉬운 거나 굉장히 안타까운 점 몇 가지가 있는데 그게 뭐냐 하면 정부의 컨트롤타워가 좀 흔들렸던 것들이 있고 또 약간 갈팡질팡했던 이런 것들… 그러니까 그전에 메르스 사태가 있지 않았습니까, 5년 전쯤에? 이걸 교훈 삼아서 그런 것들이 반복되지 않아야 되는데. 가령 중국 여행 철수 권고를 2일날 했다가 또 몇 시간 있다가 취소하거나 이런 게 있었는데, 병원에 또 수차례 갔는데도 진단을 받지 못하고 그래서 그 사이에 이런 여러 거리를 활보하는 일이 있었던, 이런 것들이 좀 안타까운 점들이 있었는데…

또 하나는 중국을 지나치게… 중국하고 우리가 가깝게 잘 지…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2082258329780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