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중독균이 좋아하는 음식은?…당분 많으면 빨리 증식 / YTN

[앵커]
경기도 안산 유치원에 이어 이천시 기숙학원까지, 올해도 집단 식중독이 잇따라 일어나고 있습니다.

여름 불청객인 식중독균은 당분이나 단백질이 많은 음식에서 더 많이 증식하는데요,

홍민기 기자가 음식에 따른 증식 정도를 실험해봤습니다.

[기자]
해마다 여름철이면 찾아오는 불청객, 식중독.

올해도 안산 유치원, 경기도 이천 기숙학원에서 집단 식중독이 일어났습니다.

기온이 높은 여름철엔 음식 재료를 잠깐만 실온에 둬도 상하기에 십상입니다.

그렇다면, 어떤 음식 재료가 가장 위험할까?

일상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식재료들입니다.

같은 조건이라면 어떤 식재료에서 식중독균이 가장 쉽게 자랄지, 직접 실험해 보겠습니다.

먼저, 소고기, 수박, 파프리카, 오이 일부를 용액에 담가 식중독균을 접종했습니다.

안산 유치원에서 퍼졌던 장 출혈성 대장균입니다.

다음으로, 한여름철 실온인 30도에 맞춘 배양기에 음식을 넣고, 접종 전과 비교해 식중독균이 얼마나 늘어나는지 관찰했습니다.

실험 결과, 식중독균은 수박, 소고기, 파프리카, 오이 순서로 많이 늘어났습니다.

특히 수박은 실험 12시간 만에 5만9천 배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이가 가장 적었는데, 그래도 428배였습니다.

오이와 수박의 식중독균 번식 정도는 100배 이상 차이가 났습니다.

식중독균을 비롯한 미생물은 당분을 영양분으로 삼습니다.

이 때문에 당분이 풍부한 수박에서 가장 많이 늘어난 겁니다.

당분만 중요한 건 아닙니다.

9천 배 넘는 증식을 기록한 소고기.

당분은 부족하지만, 단백질과 지방이 풍부해 채소보다는 많이 번식했습니다.

채소 가운데는 상대적으로 당분이 많은 파프리카가 2천 배 넘게 번식했습니다.

음식 재료가 직접 닿는 칼과 도마에 식중독균이 남지 않게 하기 위해선 깨끗이 씻은 뒤 건조한 상태를 유지해야 합니다.

건조한 상태에서 식중독균을 묻힌 칼과 도마에선 6시간 만에 식중독균이 90% 이상 줄었고, 24시간 뒤에는 99.9% 감소했습니다.

음식은 먹을 양만큼 만들고, 냄새나 맛이 조금이라도 이상해진 식품은 아깝더라도 버리는 것도 식중독을 예방하는 길이라고 전문가들은 강조합니다.

YTN 홍민기[hongmg1227@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07241725458571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