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쉼터 고가 매입 의혹’ 윤미향 고발 / YTN

정의기억연대가 위안부 피해자 쉼터를 시세보다 비싸게 매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대표를 맡았던 윤미향 당선인이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했습니다.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는 오늘 오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당선인을 배임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이들은 윤 당선인이 공익을 위한 기부금으로 제3자가 재산상 이득을 취득하게 해 단체에 손해를 입혔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정의연 활동이나 회계 내용을 보면 국민 후원금이나 지원금이 할머니 피해 보상과 명예회복을 위해 쓰인 건지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정의연은 지난 2013년 현대중공업이 지정 기부한 10억 원으로 위안부 피해자 쉼터를 시세보다 높은 7억5천만 원에 매입했다가 최근 4억여 원에 매각한 것으로 확인돼 윤 당선인이 지인에게 특혜를 준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05181107387268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