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웰 美 국무부 차관보 “협상과정서 북한의 안보이해 고려할 것“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6일(현지시간) “미국이 협상과정에서 북한의 안보 이해를 고려할 것”이라면서 “미국의 보장과 북한의 핵프로그램을 맞바꾸도록 설득해내는 데 미국이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북·미간 비핵화 실무협상이 결렬된 가운데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다시 불러들이기 위한 것이라는 관측이다.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시아·태평양 소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이끄려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노력을 거론하면서 북한의 안보 이해를 언급한 뒤 “우리는 이 문제를 풀어가면서 그것들(북한의 안보 이해)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런 과정이 60년이 넘었다. (문제가) 바로 없어지지 않을 것인데 우리는 과거보다는 분명히 나은 궤도에 있다. 그들(북한)이 대화에 나선 것”이라며 “우리는 그들이 계속 그렇게 하도록 권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우리가 직면한 이 안보 딜레마에 있어 (문제는) 어마어마하게 압도적인 미국 군사력이 정말로 그들(북한)의 안보이해를 다룰 것이라는 것과 그들(북한)이 핵프로그램을 미국의 보장과 성공적으로 맞바꿀 수 있다고 어떻게든 설득하는 것”이라며 “이것이 우리가 초점을 맞춰야 할 대목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스틸웰 차관보의 이날 발언은 북한이 최우선으로 꼽는 안전보장 문제와 관련해 미국이 적극적으로 논의할 의지가 있음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북한 외무성은 실무협상이 결렬된 다음날인 지난 6일 “생존권과 발전권을 저해하는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완전하고도 되돌릴 수 없게 철회하기 위한 실제적 조치를 취하기 전에는 이번과 같은 역스러운(역겨운) 협상을 할 의욕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스틸웰 차관보는 청문회에 앞서 소위에 제출한 서면자료를 통해 “미국은 싱가포르 공동선언의 4개항 각각에 대해 북한과 건설적인 논의를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대로 (대북) 제재는 유효하다”며 미국의 기본입장을 재확인했다.

워싱턴=정재영 특파원 sisleyj@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