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웰 "北안보이해 고려할것…美보장-북핵 교환 설득 초점둬야"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6일(현지시간) 미국이 협상과정에서 북한의 안보이해를 고려할 것이라면서 미국의 보장과 북한의 핵프로그램을 맞바꾸도록 설득해내는 데 미국이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지난 5일 북미 실무협상이 성과 없이 결렬될 가운데 북한이 요구하는 안전보장에 대해 진지한 논의를 할 의향이 있음을 시사,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적극 유인하기 위한 것으로 관측돼 북한의 반응이 주목된다.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시아·태평양 소위원회 청문회에 출석,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이끄려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노력을 거론하면서 북한의 안보 이해를 언급한 뒤 “우리는 이 문제를 풀어가면서 그것들(북한의 안보 이해)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대화에 나섰다는 점에서 과거보다 현재 북미가 더 나은 궤도에 있다면서 “우리는 그들이 계속 그렇게 하도록 권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우리가 직면한 이 안보 딜레마에 있어 (문제는) 어마어마하게 압도적인 미국 군사력이 정말로 그들(북한)의 안보이해를 다룰 것이라는 것과 그들(북한)이 핵프로그램을 미국의 보장과 성공적으로 맞바꿀 수 있다고 어떻게든 설득하는 것”이라면서 “이것이 우리가 초점을 맞춰야 할 대목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1980년부터 자신이 북한을 이해하기 위해 애써왔다면서 북한의 관심사가 안전보장에 쏠려 있다는 취지로 말하기도 했다.

북미는 지난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실무협상을 가졌으나 북한은 당일 결렬을 선언했다. 북한 외무성은 6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생존권과 발전권을 저해하는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완전하고도 되돌릴 수 없게 철회하기 위한 실제적 조치를 취하기 전에는 이번과 같은 역스러운(역겨운) 협상을 할 의욕이 없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