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대상 불발' 백종원이 시상식 이후 밝힌 소감

▶영상 시청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2018 SBS 연예대상’ 시상식 이후 소감을 밝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본격 연예한밤‘에서는 2018 SBS 연예대상 뒷이야기가 공개됐습니다.

이번 연예대상에서 가장 주목받은 것은 단연 ‘대상’으로, 치열한 경쟁 끝에 백종원 등을 제치고 ‘집사부일체‘에 출연 중인 이승기가 대상을 차지했습니다.

'대상 불발' 백종원이 시상식장 나서며 전한 말
'대상 불발' 백종원이 시상식장 나서며 전한 말
'대상 불발' 백종원이 시상식장 나서며 전한 말

이날 리포터는 시상식이 끝난 뒤 무대를 나선 백종원에게 “아쉽진 않으신지…”라고 말을 건넸습니다.

그러자 백종원은 “전혀 안 아쉬워요. 제가 왜 아쉽겠어요”라며 “(시청자들께) 감사하죠. (대상은) 전혀 제가 받으면 안 된다니까요”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백종원은 밝은 미소와 함께 새해 인사를 건네며 자리를 떠났습니다.

'대상 불발' 백종원이 시상식장 나서며 전한 말

대상을 받은 이승기는 “처음에 받았을 때 위경련 오는 줄 알았어요. 너무 놀라서…”라며 “정말 과분한 사랑 받은 것 같습니다. 2019년에도 ‘집사부일체‘는 여러분께 힘이 될 수 있는 방송으로 찾아갈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구성= 한류경 에디터, 출처= SBS ‘본격 연예한밤‘)

(SBS 스브스타)

▶SBS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img src="https://news.sbs.co.kr/news/tracking_RSS.do?news_id=N1005081168&cooper=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