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단체, ‘배출가스 조작’ 벤츠·닛산·포르쉐 고발 / YTN

환경부 조사에서 국내 판매 경유차 배출가스를 불법 조작한 것으로 드러난 벤츠와 닛산, 포르쉐가 소비자단체로부터 고발당했습니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어제 벤츠와 닛산, 포르쉐의 법인과 대표자를 대기환경보전법 위반 등의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고발장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제출했습니다.

소비자단체는 이들 3사가 배출가스 장치 조작 경유 차량으로 수천억 원을 챙겼다며 소비자 우롱은 물론 국민 건강과 자연환경을 훼손한 비윤리적 범죄 행태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지난 2015년 11월 아우디폭스바겐 배출가스 불법 조작 사건으로 논란이 이어지던 와중에도 3사가 불법 배출가스 조작을 계속해왔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환경부는 벤츠, 닛산, 포르쉐가 지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국내에 판매한 경유 차량 14종, 4만여 대에서 배출가스 불법 조작이 있었다고 판단했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05220225524613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