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세계은행이 블록체인을 이용한 2020년 8월 만기 캥거루 채권에 대해 5000만 호주달러(약 400억원)를 추가로 조성했다고 19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호주 최대 은행인 커먼웰스뱅크(CBA)가 세계은행으로부터 권한을 위임받아 지난해 8월부터 운용 중인 본드아이(bond-i)라는 이름의 채권은 빈곤국가 지원을 목적으로 세계 최초 이더리움 블록체인을 이용해 채권의 양도, 이전, 관리가 가능한 상품이다.

window._taboola = window._taboola || [];
_taboola.push({
mode: ‘thumbnails-midx2’,
container: ‘taboola-mid-article-thumbnailsx2’,
placement: ‘Mid Article ThumbnailsX2’,
target_type: ‘mix’
});

;new advadsCfpAd( 91910 );

이 채권은 미국 워싱턴의 세계은행과 호주 시드니의 CBA가 공동 운영하는 이더리움 블록체인에서 발행 및 관리되며, RBC 캐피털 마켓, TD 증권(TD) 등으로 참여 기관들을 확대했다.

CBA는 이 채권이 호주 기준금리보다 높은 2.251%의 수익을 기대할 수 있도록 가격을 책정했다면서, 블록체인을 이용한 기존의 다른 채권 관련 상품과 달리 이 채권은 블록체인에서 모든 발행과 관리가 이루어지는 합법적으로 유효한 최초의 상품이라고 소개했다.

세계은행은 개발도상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연평균 500억-600억달러(60조원-72조원) 규모의 채권을 발행하고 있다.

.u03a4b1e08684d1b4baed17260a4974e0{padding:0;margin:0;padding-top:1em!important;padding-bottom:1em!important;width:100%;display:block;font-weight:700;background-color:inherit;border:0!important;border-left:4px solid inherit!important;text-decoration:none}.u03a4b1e08684d1b4baed17260a4974e0:active,.u03a4b1e08684d1b4baed17260a4974e0:hover{opacity:1;transition:opacity 250ms;webkit-transition:opacity 250ms;text-decoration:none}.u03a4b1e08684d1b4baed17260a4974e0{transition:background-color 250ms;webkit-transition:background-color 250ms;opacity:1;transition:opacity 250ms;webkit-transition:opacity 250ms}.u03a4b1e08684d1b4baed17260a4974e0 .ctaText{font-weight:700;color:#000;text-decoration:none;font-size:16px}.u03a4b1e08684d1b4baed17260a4974e0 .postTitle{color:#1ABC9C;text-decoration:underline!important;font-size:16px}.u03a4b1e08684d1b4baed17260a4974e0:hover .postTitle{text-decoration:underline!important}

추천 콘텐츠->  기업은행-나인빗, ‘계좌 해지 요청’ 놓고 서로 상반된 주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