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 하류에 매화가 피기 시작했다

2월 8일 섬진강 하류에 매화가 피기 시작했다. 입춘이 지났건만 아직 겨울 바람이 매섭다. 찬바람 속에서 당당히 피어서 더 곱고 예쁘다. 마치 그리운 님을 꿈속에서 본 듯 마음이 설레기도 하고. 오랜 벗을 만난 것처럼 반갑기도 하다.
 

길가에 핀 백매화 홍매화가 어찌나 아름다운지 걸음을 멈추고 한참을 바라보았다. 살을 에는 찬바람속에서 피어서 인지 고매하기까지 하다. 조금의 흐트짐도 없다. 단아한 모습이다. 막 시집 온 새댁 같다.
 

전남 광양시 다압면 일대에는 매화가 시샘하 듯 꽃망울을 다투어 터트리기 시작 했다. 매화 꽃들의 축제가 시작된 것이다. 섬진강 강바람이 그윽한 매향에 한 껏 취해 매화를 유혹한다면 2월 중순쯤에는 섬진강은 매화로 꽃 천지를 이룰 것 같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