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파트값 7주째 하락…”당분간 반등 쉽지 않을듯” / YTN

[앵커]
코로나19 발 경기침체 우려에 이어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시장 규제 탓에 서울 아파트값이 7주째 하락했습니다.

지난해 발표된 12·16대책 이후 풍선효과가 나타났던 강북과 도봉구도 열 달 만에 가격이 내렸는데요.

이런 가운데 정부가 집값을 더 확실히 잡겠다는 의지를 거듭 강조하고 있어 집값 하락 세는 더 이어질 전망입니다.

백종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마포에 있는 한 아파트입니다.

지난해만 해도 전용면적 84㎡ 기준 실거래가가 16억 원을 넘었지만, 최근 14억 원대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강북 집값 상승을 이끌었던 용산과 성동구 지역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특히 용산은 철도정비창 일대에 8천 세대 규모의 주택 공급 계획까지 나왔지만, 토지거래허가지역으로 묶이는 바람에 아파트값에는 큰 영향이 없는 상황입니다.

[신문규 / 공인중개사 : 호가 자체는 내려가지 않았지만, 급매물만 가끔 소진되고 있고요.]

12·16 부동산 대책 이후 풍선효과로 가격이 급등했던 강북과 도봉구마저 아파트값이 10개월여 만에 하락했습니다.

강남도 재건축단지 급매물이 거래돼 하락 폭이 축소되긴 했지만, 여전히 내림세는 이어지고 있습니다.

코로나 발 경기침체 우려와 법인거래 자금조달계획서 의무 제출, 분양권 전매금지, 서울 주택 공급 대책까지, 연이은 안정화 방안의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하지만 경기 일부 지역과 인천 등 비규제 지역 집값 상승은 심상치 않은 상황.

이에 정부는 수도권 집값 상승 현상을 경계하며 다시 한 번 부동산이 투기수단이 돼서는 안 된다는 단호한 메시지를 던졌습니다.

[함영진 / 직방 빅데이터 랩장 : 풍부한 유동자금이 언제든 부동산 시장에 유입될 가능성은 있어 정부의 강력한 수요억제책은 유지되고 거래시장의 거래량 감소 현상도 당분간은 이어질 것이라고 판단됩니다.]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충격이 본격화하면 부동산 시장 위축도 불가피한 상황이라 수도권 집값 반등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YTN 백종규[jongkyu87@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2_202005160502060653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