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오늘 청와대 방문 예정…”한미 협력해 올해 진전 기대”” / YTN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 3년 만에 개최
"방위비 분담금 문제 조속 해결에 양측 공감"
"G7 정상회담 초청, 확대회담 등 긴밀 협의할 것"

[앵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2박 3일 방한 마지막 날인 오늘 청와대를 방문해 서훈 국가안보실장 등을 만날 예정입니다.

앞서 한미 간 회동에서는 북한 문제와 함께 방위비 분담금을 비롯한 현안을 긴밀히 논의했는데 비건 부장관은 한미가 협력해 올해 진전을 만들어내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황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스티븐 비건 부장관은 공식일정 첫 순서로 먼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했습니다.

[스티븐 비건 / 미 국무부 부장관 : 여기까지 안전하게 오는데 세심하게 협조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경화 / 외교부 장관 : 추가로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등 각별히 신경 써주신 데 대해 감사합니다.]

이후 3년 만에 열린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에서는 방위비 분담금 문제와 G7 확대 문제 등 양국 현안이 광범위하게 논의됐습니다.

특히 올해가 이미 절반 이상 지났는데도 여전히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방위비 분담금 문제는 조속히 해결하자는 데 양측이 공감했습니다.

또 지난달 한미 정상 통화에서 논의됐던 G7 정상회담 초청과 확대회담 문제도 계속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조세영 / 외교부 1차관 : 비건 부장관의 방문은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상황 하에서도 한미 양측이 긴밀히 소통하고 굳건히 공조하려는 의지를 잘 보여주는 사례라고 볼 수 있습니다. 다양한 분야에서 글로벌 파트너십으로 확장되고 있는 한미 동맹의 미래 발전 가능성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의견 교환을 나눴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미국의 한반도 방어 공약은 철통 같다면서 미국 정부와 군은 한미 동맹에 전적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스티븐 비건 / 미 국무부 부장관 : 우리는 한국과 계속 전적으로 관여하고 긴밀히 협력하면서 올해에 진전을 만들어내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또 약식 회견의 절반 이상을 할애해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찬사를 보내기도 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처음으로 해외 출장에 나선 비건 부장관은 우리 외교 당국과 잇따라 회동하며 광폭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2박 3일 방한 일정의 마지막 날인 오늘은 청와대에 서훈 신임 국가안보실장 등을 만나고 오후에 일본으로 떠날 예정입니다.

YTN 황혜경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7090815273220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