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감 커지는 홍콩…미중 갈등 속 특별지위 박탈되나? / YTN

[앵커]
중국의 홍콩 보안법 제정 강행에 맞서 미국이 특별지위 박탈 카드를 꺼내면서 홍콩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홍콩인들은 미중 대결로 인해 정치적 억압과 경제적 충격의 희생양이 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김태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중국에서 홍콩 보안법 초안이 통과된 데 이어 홍콩의 특별지위를 박탈하겠다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 소식을 접한 홍콩인들은 착잡한 심정입니다.

그동안 미중 간 갈등이 이어져 온 만큼 놀랄 일은 아니지만 홍콩의 불안정은 어느 쪽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생각입니다.

[제임스 라우 / 홍콩 시민 (토목 기사) : (특별지위 박탈은) 홍콩에도 미국에도 좋지 않습니다. 세계의 모든 나라와 지역은 공동 이익을 추구해야 합니다.]

홍콩 시민들은 홍콩 보안법이 제정되면 정치적 자유가 크게 위축될 것으로 우려합니다.

‘한 국가 두 체제’ 원칙에 따라 보장돼온 홍콩의 자치가 무너지고 사회는 불안정해집니다.

여기에 홍콩의 특별지위까지 박탈되면 아시아 금융 중심지로서 홍콩의 위상 약화가 불가피합니다.

미국은 1992년 제정한 홍콩 정책법을 통해 관세와 비자발급, 투자, 무역 등에서 홍콩에 중국 본토와 다른 특별지위를 보장해 왔습니다.

미중 간 갈등으로 경제적 타격까지 받게 된다면 홍콩의 미래는 너무 어둡습니다.

[니키 창 / 홍콩 시민 (자영업) : (홍콩의 특별지위 박탈은) 시간 문제였습니다. 미중 관계가 갈수록 나빠지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최근 타이완을 비롯해 타국으로의 이민을 문의하는 홍콩인들이 급증하고 있다는 소식도 들립니다.

지난해 내내 송환법 반대에 따른 시위사태를 겪었던 홍콩인들은 이번엔 외부적 요인으로 불안정과 불경기에 시달리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YTN 김태현[kimth@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4_202005302029586524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