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뇨탱크 청소하던 농장주와 아들 숨져…가스 중독 추정 / YTN

양돈농가 분뇨탱크 안에서 내부를 청소하던 농장주와 아들이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경기 포천경찰서는 오늘(7일) 낮 12시 40분쯤 포천시 이동면의 한 양돈농가 분뇨탱크 안에서 농장주 60살 A 씨와 20대 아들 B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A 씨의 동생이 발견해 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와 아들은 현장에 도착한 구급대원들에게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소방당국의 조사 결과 분뇨탱크 안에서는 3ppm 농도의 황화 수소가스가 검출됐습니다.

경찰은 A 씨와 아들이 분뇨탱크 안에서 발생한 황화수소에 중독돼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05072334299622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