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불법행위 신고자 포상금제 실시

앵커: 북한 보안성이 불법 행위자를 신고하는 주민에게 ()상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발표했다는 소식입니다. 하지만 주민들은 체제에 대한 주민들의 불만을 억누르기 위해 포상금을 미끼로 주민 상호감시체제를 강화하려는 당국의 처사에 반발하고 있다고 현지소식통들은 밝혔

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양강도의 한 소식통은 지난 달 30일 “지난 3 24일 도 보안국에서 불법전화 사용자, 체제 불만자, 밀수, 마약 사범 등에 대해 신고하면 포상금을 지급한다는 내용의 회의가 진행되었다”면서 “상금을 노린 주민들의 자발적인 신고로 사회적 불만세력을 제거한다는 내용”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회의 결정 사항은 각 시, , 구역 보안서를 통해 해당 지역주민들에게 널리 통보 되었다”면서 “외부 세계와의 불법 전화와 밀수, 마약제조 및 유통에 대한 신고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상금을 5만원에서 30만원까지 줄 것이라고 밝혔다”고 덧붙였습니다.

소식통은 또 “과거에도 몇 차례 신고포상금 제도를 시행했지만 그 효과는 미미했다”면서 “국가가 주민들의 기초적인 생활조건도 보장해 주지 못하는 형편에서 불법을 하지 않고는 생계유지가 어려운 판에 누가 누구를 신고하겠냐”고 반문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올해 들어서 사법당국의 단속과 통제 수위가 높아지는데 따라 주민 불만이 나날이 높아지는 분위기”라면서 “미국의 제재가 풀리지 않아 생계에 압박을 받으면서 현 (김정은)체제에 대한 주민 불만이 확산되자 중앙에서 신고자 포상금까지 제시하며 체제불만 세력을 색출하려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28일 “도 보안국이 주민들에게 불법행위 신고자에게 포상금을 준다고 발표했다”면서 “사회질서와 법규에 위배되는 불법행위를 신고하면 내화 5만원~30만원에 해당하는 상금을 지급할 것이라는 내용이 지역 보안서들에 하달되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얼마전 잇달아 진행된 윁남(베트남) 조미수뇌회담과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를 계기로 주민들의 체제에 대한 불만이 여러 형태로 표면화 되고 있다”면서 “오는 415일 태양절(김일성 생일)을 앞두고 사회질서 유지와 불만세력을 잠재우는 방편으로 중앙에서 신고포상제를 내놓은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사법당국이 갑자기 불법행위 신고자에 대한 포상금까지 내걸자 일부 주민들은 체제 안전이 위협받을 만큼 내부 상황이 심각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면서 “중요한 국가적 사건이 터지면 시행하던 신고포상제를 이번에 제시한 것은 그만큼 지금 우리(북한) 내부의 불안요소가 크다는 의미”라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