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봄철 맞아 무모한 나무심기 강요

앵커: 북한당국이 봄철을 맞아 모든 지방정부와 기관들에 나무심기 사업을 진행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산림녹화를 한다면서 개인이 관리하는 소토지에도 묘목 심기를 강요하고 있어 주민 불만이 높다고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이명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1봄철을 맞으며 기관들과 공장, 기업소, 학교들에서 나무심기를 진행하라는 지시가 내려졌다면서 이와 관련해 기관들에서는 소속 주민들에게 개인별 나무심기 과제를 할당하고 매일 같이 들볶아 대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위에서는 나무를 심을 데 대한 지시만 내려 먹이고 묘목과 장비 등 지원을 전혀 해주지 않아 개별적으로 산에 가서 나무를 떠다 옮겨 심다 보니 멀쩡한 나무를 이식하는 과정에서 죽이는 현상들이 나타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일반적으로 도시에서 수 십리 떨어진 산에 가서 나무를 떠와야 하는데 운반수단이 없어 도보로 옮기다 보니 뿌리에 붙어있던 흙이 다 떨어져 나간다면서 뿌리만 남은 나무를 그대로 심으면 인차 죽어버리지만 이 같은 형식적인 식수 사업은 매해 반복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개인들에게 강압적으로 과제를 주어 나무심기를 진행하는 탓에 해마다 식수사업은 눈가림 식으로 진행이 되고 심은 나무는 거의 나 죽어버린다면서 결국은 산에 그나마 남아있던 나무들을 파내서 죽이는 것이 오늘날 우리 산림녹화사업의 현실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산림은 산림대로 파괴되고 떠다 심은 나무는 대부분 죽어 버리니 국가 전체적인 측면에서 보면 해마다 식수사업을 핑계로 수 만 그루의 나무가 사라지는 셈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 양강도의 한 소식통은 나무심기를 진행한다면서 수년 전부터 개인들이 산에 밭을 일구어 식량을 조달하던 소토지(개인들이 관리하는 국가 토지)들에 묘목을 심을 것을 강요하고 있다면서 곡식을 심어 식량을 확보해야 하는데 땅을 잃게 된 주민들의 걱정이 크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산림경영소에서는 산에서 소토지 농사를 짓는 주민들에게 해마다 묘목을 심고 관리하는 대가로 농사를 짓도록 허가해주고 있다면서 하지만 주민들은 묘목들이 자라면 농사를 짓기 어렵게 되기 때문에 묘목을 되는대로 심고 사후 관리도 전혀 하지 않는 등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지만 당국에서 이를 통제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