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 예고 김민선·'대세' 최혜진, 국내골프 개막전 공동선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국내 개막전에서 최혜진과 김민선이 내일 치열한 우승 경쟁을 펼치게 됐습니다.

제주 서귀포시 롯데 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 (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롯데 렌터카 여자오픈 3라운드에서 KLPGA투어 새로운 여왕으로 유력한 최혜진(20세)과 부활을 알린 장타자 김민선(24세)이 공동선두에 올라 최종일 뜨거운 맞대결을 예고했습니다.

김민선은 3라운드에서 1타를 줄였고 최혜진은 보기 없이 2언더파 70타를 쳐 나란히 중간합계 7언더파 209타로 3라운드를 마쳤습니다.

이날 동반 라운드를 치렀던 두 선수는 7일 최종 라운드에서도 서로 5승 고지를 놓고 맞대결을 벌입니다.

김민선은 2017년 4월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 제패 이후 2년 만에 통산 5번째 우승을 바라보게 됐고 최혜진은 지난해 6월 BC카드 한경 레이디스컵에서 생애 통산 4번째 우승을 거둔 이후 5승을 노립니다.

KLPGA투어에서 손꼽는 장타자끼리 대결답게 3라운드에서 김민선과 최혜진은 화끈한 장타 대결을 펼쳤습니다.

김민선에 1타차 2위로 동반 라운드에 나선 최혜진은 2번홀(파4)에서 일찌감치 버디를 잡아낸 김민선에 2타차로 밀렸습니다.

7번홀(파4) 버디로 1타차로 좁혔지만 김민선은 13번홀(파4) 버디로 또다시 2타차로 달아났습니다.

그러나 최혜진은 16번홀(파4) 버디를 다시 1타차로 추격했고 17번홀(파3)에서 보기를 적어낸 김민선을 마침내 따라잡았습니다.

최혜진은 보기 없이 버디 2개를 잡았고 김민선은 버디 2개를 기록했지만 보기 1개가 아쉬웠습니다.

특히 김민선은 경기 막판 17번홀(파3) 파퍼트, 18번홀(파5) 버디 퍼트 등 2차례 2m 이내 퍼트를 놓친 게 뼈아팠습니다.

2017년 시즌 마지막 대회 ADT캡스 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뒀던 지한솔이 2타를 더 줄여 공동선두에 1타차 3위(6언더파 210타)로 최종일 역전 우승에 도전장을 냈습니다.

박주영이 데일리베스트인 4언더파 68타를 쳐 이정민, 조정민과 함께 2타차 공동 4위(5언더파 211타)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신인왕 후보 1순위로 꼽히는 조아연(19세)은 이날도 1타를 줄여 공동7위(4언더파 212타)에 올랐습니다.

▶권종오 기자 기사 더보기

▶SBS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img src="https://news.sbs.co.kr/news/tracking_RSS.do?news_id=N1005210550&cooper=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