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트비크 극적 결승 골’ 전북, 개막 2연승 / YTN

[앵커]
프로축구 4년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전북이 2부에서 승격한 부산을 상대로 진땀을 흘렸는데요.

후반 추가 시간에 터진 벨트비크의 극적인 결승 골로 개막 이후 2연승을 달렸습니다.

프로축구 소식, 허재원 기자가 종합했습니다.

[기자]
전반 17분 홍정호가 헤딩으로 선제골을 넣을 때만 해도 전북의 손쉬운 승리가 점쳐졌습니다.

하지만 이후 전북은 2부리그에서 승격한 부산에 주도권을 내주고 어려운 경기를 펼쳤습니다.

후반 20분에는 국가대표 수비수 김진수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반칙을 범했고, 비디오판독 끝에 얻어낸 페널티킥을 부산 호물로가 침착하게 골로 연결하며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습니다.

급해진 전북은 무릴로와 이동국을 연달아 투입하며 공세에 나섰지만, 오히려 부산의 날카로운 역습에 고전했습니다.

1 대 1 무승부로 기울어가던 후반 추가 시간, 196㎝의 장신 공격수 벨트비크의 진가가 드러났습니다.

월등한 높이를 앞세운 벨트비크는 수비수 윤석영을 따돌리고 한교원의 헤딩 패스를 받아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극적인 결승 골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본 대구의 홈 개막전에서는 홈팀 대구와 포항이 1 대 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습니다.

대구는 전반 42분, 포항 팔로세비치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21분, 김대원의 크로스를 에드가가 헤딩으로 연결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습니다.

대구는 후반 38분, 에드가의 슈팅이 골대를 맞는 아쉬움 속에 개막 후 2경기 연속 무승부에 그쳤습니다.

후반 교체 투입된 문선민이 공을 가로채 홀로 60m를 질주한 뒤 여유롭게 추가 골을 터뜨립니다.

상주는 전반 강상우의 페널티킥과 후반 문선민의 쐐기골을 묶어 강원을 2 대 0으로 꺾고 첫 승리를 기록했습니다.

YTN 허재원[hooah@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7_202005162330410285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