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파문' 승리, 입대 전 마지막 콘서트에도 영향 미치나?

서울 강남의 클럽 버닝썬과 관련된 논란이 빅뱅의 승리가 입대 전 앞둔 마지막 콘서트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승리는 오는 16~17일 서울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입대 전 마지막 단독 콘서트를 갖는다. 하지만 최근 중고 거래사이트와 SNS에서는 승리의 콘서트 입장권을 원가에 양도하겠다는 글이 연이어 올라오는 등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다. 또 콘서트를 9일 앞둔 현재까지도 승리의 콘서트 입장권 예매 사이트에는 아직도 수백개의 좌석이 남아있는 걸 확인할 수 있다.

한류 인기 아이돌 멤버의 경우 티켓 예매 사이트에서 판매가 시작되자마자 콘서트 티켓이 몇 분 만에 동이 나는 걸 비교하면 현재 승리의 콘서트의 부진한 티켓 판매는 매우 이례적인 상황이다.

승리가 겪고 있는 현 상황은 그가 사내 이사를 맡았다가 사임한 클럽 ‘버닝썬’ 폭력 사태와 관련이 깊다. 지난해 11월 버닝썬을 찾았던 고객 김상교 씨가 클럽 이사에게 폭행을 당했으나 경찰이 이를 묵인했다는 의혹이 지난달 제기돼 거센 파문으로 확산됐다.

이에 승리의 책임론이 대두됐지만 승리는 사건이 알려진 뒤 계속 침묵으로 일관하다 지난 2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홍보를 담당하는 클럽 사내이사를 맡고 대외적으로 클럽을 알리는 역할을 담당했다”며 “경영 등에 처음부터 관여하지 않았지만 처음부터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한 점 깊이 반성한다.”는 뒤늦은 해명을 내놓아 비난을 받았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SBS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img src="https://news.sbs.co.kr/news/tracking_RSS.do?news_id=N1005126700&cooper=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