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대변인이 '전두환 욕 자제하겠다'고 말한 이유

전두환의 광주지법 출석에 대해 대부분 원내 정당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는 가운데 민주평화당 문정선 대변인은 ‘전두환에 대한 욕을 자제하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단 이 발언에는 전제가 있었다. 문 대변인은 욕을 자제하는 이유에 대해 “욕 먹으면 오래 산다하니”라는 전제를 붙였다. 문 대변인은 이후에도 “전두환은 총칼을 동원해 국민을 살상한 국가폭력의 수괴”라며 “재판정에 선 전두환의 입에서 진실이 나올 것이라 믿는 국민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전두환에 대한 단죄를 법적 절차로 끝낼 것이라 믿는 국민은 더욱 없다”며 “5‧18에 대한 왜곡은 반인륜범죄”라며 “반인륜범죄에는 공소시효가 없다”며 욕만 하지 않았을 뿐 비판을 이어갔다.

 

 

전두환에 대한 비판은 다른 당에서도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전두환씨는 1980년 5월의 반인권적 범죄 행위에 대해 이제라도 참회하고 용서를 구해야 한다”며 “법원은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응분의 책임을 엄중히 물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전두환씨가 자신의 피로 물들인 광주 앞에 서게 됐다”며 “(전씨는) 그동안 농락에 가까운 진실왜곡과 궤변으로 광주 시민과 민주주의를 능멸했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은 이어 “치매라 했던가. 모든 기억이 지워져도 당신이 저지른 만행 만큼은 똑똑히 기억하길 바란다”며 “전두환씨! 당신이 할 수 있는 것은 광주 영령과 국민 앞에 진심으로 사죄하는 것 뿐”이라고 덧붙였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전두환씨는 권력을 찬탈하고 군인을 앞세워 자신이 반대하는 시민을 학살한 반란수괴”라며 “무고한 국민을 살해한 최종 책임자로서 5·18 진실을 밝히는 데 겸허한 자세로 협조하기 바란다”는 입장을 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다소 모호한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전두환에 대해 ‘전 대통령’이라는 호칭을 붙이며 ”재판이 공정하게 진행돼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한 세간의 미진한 의혹들이 역사와 국민 앞에 말끔히 해소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