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21대 첫 원내사령탑은 누구?…잠시 뒤 선출 / YTN

[앵커]
더불어민주당은 잠시 뒤 21대 국회 첫 1년을 책임질 새 원내대표를 선출합니다.

친문 성향 후보 2명과 비주류 후보가 나서는데 현재 판세는 2강 1중 구도로 보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대근 기자!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이 시작됐나요?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조금 전 21대 국회 첫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당선인 총회를 시작했습니다.

이번 경선에서는 김태년, 전해철, 정성호 3명의 후보가 대결을 벌입니다.

구체적으로 보면 김태년 의원은 친문 가운데에서도 이해찬 대표와 가까운 당권파로 분류되고, 전해철 의원은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민정수석을 지낸 친문 핵심으로 꼽힙니다.

반면 정성호 의원은 계파색이 옅은 것으로 평가됩니다.

김태년 의원은 그동안 당정청 지도자들의 안정적 리더십과 원팀의 단결력을 바탕으로 성과를 거뒀다며 통합의 리더십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전해철 의원은 신뢰를 바탕으로 당정청 협력을 강화하겠다며 상시 운영 국회 체제와 국회 내 비상경제특위 설치를 약속했습니다.

정성호 의원은 소신파로서 수평적 당정청 관계를 만들고 민생 입법 성과를 위해 야당과의 협치를 강화하겠다고 말합니다.

오늘 경선에서는 당내 역학관계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초선 의원 68명의 표심이 주목됩니다.

또 현재 민주당 소속 당선인 163명 가운데 과반인 82명에게 지지를 얻는 후보가 나올지도 관심인데요.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결선 투표를 하게 되는데 이 경우 순위가 바뀔 수도 있는 만큼 결과를 끝까지 지켜봐야 합니다.

경선 결과는 YTN이 현장 중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앵커]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선거는 내일 진행되죠?

[기자]
그렇습니다.

통합당 원내대표 경선은 2파전으로 치러지는데요.

5선의 주호영 의원과 4선의 권영세 당선인이 맞붙습니다.

영남권 당선인이 56명으로 전체의 68%를 차지해 대구에서 5선에 성공한 주 의원이 유리하다는 분석이 있는 반면, 초·재선 당선인 60명은 혁신을 요구하는 만큼 새로운 인물인 권 당선인을 지지할 거라는 전망도 있습니다.

통합당은 경선 당일 5시간 마라톤 토론 뒤에 투표에 들어가기로 했는데요.

깜깜이 선거를 우려한 초선 의원들의 요구가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통합당은 내일 오전 10시 토론회를 시작으로 오후 3시쯤 투표를 진행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민주당은 오전 9시 반부터 본회의를 열어두고 통합당의 참여를 기다린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통합당은 개헌안 의결을 위한 본회의에 반대하고 있어서 ‘국민 개헌 발안제’ 표결이 이뤄질지는 불투명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김대근[kimdaegeun@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5071428391639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