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열린민주당 적극 견제…’친문’ 경쟁 돌입 / YTN

"민주당 사칭 불과"…열린민주당에 견제구
’친문’ 강조한 열린민주당에 지지층 분산 우려
열린민주당, "당 지지율 계속 오를 것"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비례 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 홍보에 본격적으로 뛰어들면서 같은 여권이지만 독자 비례 후보를 낸 열린민주당을 적극 견제하고 나섰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강성 지지층, 이른바 ‘친문’ 표를 나눠 갖게 됐다는 위기감 때문인데, 두 당의 미묘한 관계는 총선 결과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나연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들을 한가족처럼 반기더니,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문재인 정부 성공과 선거법 개혁의 취지를 뒷받침하는 ‘형제당’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오늘 이렇게 뵙게 되니까 꼭 사돈을 만난 것 같습니다.]

민주당 출신 손혜원 의원, 정봉주 전 의원이 주도하는 열린민주당을 가차 없이 깎아내립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민주당 명칭을 쓰는 정당이 있는데 우리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사칭하는 것에 불과하며 정치 도의에 어긋나는 일입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민주당 경선에서 탈락한 뒤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공천에서 4번을 받은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을 향해 날 선 경고를 날렸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 탈락하거나 부적격하다고 판단된 분들이 열린민주당을 통해서 부활을 노리는 것은 우리 당의 공천 시스템에 대한 도전이다….]

민주당이 이처럼 열린민주당 견제에 나선 건 ‘친문’ 색채를 뚜렷하게 내세운 열린민주당에 여당 지지율이 옮겨가고 있다는 위기의식 때문으로 보입니다.

최근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열린민주당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4%로, 정당 지지율 1%보다도 3%포인트나 높았습니다.

열린민주당은 비례대표 후보까지 낸 지금은 당 지지율이 10%는 될 것이라고 자신하며 기세몰이에 한창입니다.

[손혜원 / 열린민주당 의원 (유튜브 ‘유시민의 알릴레오 라이브’) : 보수적으로 저는 25%는 자신 있습니다. 그래서 12명은 제가 반드시 당선시키겠다는 말씀을 드리는데.]

민주당 지도부가 복당도, 연대 가능성도 없다고 재차 선을 긋고 있는 상황에서 총선 이후 두 당의 관계가 어떻게 될지는 불확실합니다.

다만, 총선 결과에 따라 달라지리라는 것은 분명합니다.

민주당의 압승이라면 모를까, 기대만큼의 의석을 확보하지 못하거나 1당의 지위를 놓치게 되면 싫어도 열린민주당과 손잡을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지배적입니다.

YTN 나연수[ysna@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3252019376006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